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김동준이 전한 `두근두근` 첫 방송

기사입력 [2020-09-25 12:04]

경우의 수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의 청춘 로맨스가 시작된다.

 

경우의 수01.jpg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측은 25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사수를 부르는 훈훈한 인증샷과 배우들이 직접 꼽은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경우의 수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린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한다. 여기에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부터 표지훈, 안은진 최찬호, 백수민까지 다채로운 청춘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려나갈 한 대세 배우들의 만남이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경우의 수02.JPG

 

한층 성숙해진 매력으로 돌아온 옹성우는 경우의 수에서 만인의 최애이자 경우연(신예은 분)의 짝사랑 상대인 사진작가 이수를 연기한다. 옹성우는 다양한 매력을 가진 이수로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고 설렌다. 욕심이 나는 캐릭터였다라고 밝히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평소에 사진을 좋아한다. 그래서 수가 사진을 대하는 마음에 조금 더 빨리 공감할 수 있었다. 사람을 찍지 않는 수가 평소 촬영할 때 냉철하면서도 어딘가 쓸쓸해 보이는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 이러한 수의 감정을 보시는 분들도 잘 느끼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 많이 부족하지만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늘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수와 경우연의 케미스트리뿐 아니라, 십년지기 친구들 진상혁(표지훈 분), 김영희(안은진 분), 신현재(최찬호 분), 한진주(백수민 분)와의 호흡도 기대를 모으는 대목. 옹성우는 행운인가 싶을 정도로 좋은 분들을 만나 연기하고 있다. 서로 맡은 캐릭터들이 찰떡같아서 함께 연기할 때마다 기대되고 설렌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옹성우는 관계에 있어 엇갈리고 어긋나는 순간은 언제든 찾아온다. 그 안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내가 보지 못했던 상대의 모습을 알게 되기도 한다. 우연이와 수의 모습이 그렇다. ‘관계의 변화가 이루어지는 과정을 지켜봐 주시면 더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경우의 수03.jpg

 

대세 청춘스타 신예은은 짝사랑 저주에 걸린 캘리그라퍼 경우연으로 분한다. 신예은은 대본을 처음 보았을 때 일상에서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이야기가 담겨있다고 생각했고, 친숙한 매력을 느꼈다. 회가 지나갈수록 또 어떤 경우의 수가 벌어질지 기대하면서 보게 되는 매력이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극 중 캘리그라퍼 역을 맡은 것에 대해서는 평소 캘리그라피에 관심이 있었다. 이번 작품에서 캘리그라퍼를 연기하게 돼 굉장히 설레고 반가웠다. 캘리그라피를 배우면서 내가 표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글씨로 표현해낸다는 것이 너무나 매력적이었다. 또 다른 분야를 접해볼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경우의 수04.jpg


경우연은 짝사랑 상대 이수와 자신을 좋아해 주는 온준수(김동준 분) 사이, 삼각 로맨스의 중심에 서 있다. 신예은은 이수와 온준수는 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두 인물 다 정말 매력적이다. 두 사람 다 우연이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고 중요하지만, 살아온 배경과 사람을 대하는 표현 방식에 따라 캐릭터의 매력도 다르게 느껴질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각별한 절친인 김영희, 한진주와의 호흡에 관해서는 이 작품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친구들과의 이야기다. 영희, 진주, 우연이는 살아온 환경과 성격, 취미가 모두 다른 캐릭터인데, 셋이 모여 어떤 케미를 담아낼 수 있을지 함께 고민했다.

 

 십년지기답게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고 통하는 것들에 대해 생각했고, 대본 연습을 핑계로 집에 모여 맛있는 것도 해 먹으며 시간을 보냈다. 리얼 찐친의 분위기를 만들어준 안은진, 백수민 배우에게 정말 고맙다라며 기대를 더했다. 마지막으로 수많은 경우의 수 안에서 생각지 못한 순간을 처음 마주하게 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첫사랑일 수도 있고, 꿈일 수도 있고, 또 다른 무언가가 될 수도 있는데, 이것이 모두 담겨있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이다.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2511시 첫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JTBC스튜디오)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