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악의 꽃’ 김지훈, `많은 사랑 여운 길게 남을 작품`

기사입력 [2020-09-24 12:54]

‘악의 꽃’ 김지훈, `많은 사랑 여운 길게 남을 작품`

김지훈이 사이코패스에 완벽 변신 백희성으로 ‘악의 꽃’ 종영소감을 전했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김지훈은 사이코패스 백희성으로 분해 열연했다. 백희성은 15년간의 식물인간 상태에서 깨어난 뒤 죄책감 없이 악행을 저지르고 도현수(이준기)와 대립각을 세우며 드라마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악의 꽃’에서 김지훈은 연기는 물론 비주얼까지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 들어 백희성을 완성했다. 지능적 연쇄살인마의 입체적인 감정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했으며 장발로 임팩트를 더해 새로운 악역을 만들어냈다.

이에 사이코패스라는 쉽지 않은 역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연기 변신에 완벽히 성공,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평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지훈은 24일 소속사를 통해 “먼저 드라마 ‘악의 꽃’을 재미있게 봐주시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백희성이란 역할은 오랜 식물인간 상태에서 깨어나 극의 후반부를 책임져야 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비현실적이지 않으면서도 실감나게 살아있는 캐릭터가 될 수 있을까 열심히 고민하고 연구하고 또 고민했는데 다행히도 시청자 여러분들께 많은 무서움을 드리고도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아 배우로서 큰 보람과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 또 다른 멋진 작품으로 여러분을 찾아 뵐 수 있기를 바라며 다시 한 번 많은 사랑을 주신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전했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빅픽처)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