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더 뱅커’ 김상중, 경찰서 출두 포착! 무슨사연?

기사입력 [2019-04-03 09:33]

청렴결백의 아이콘 김상중이 경찰서에 출두한 모습이 포착됐다.

 

더뱅커_김상중 경찰서 출두 포착 파이터 본능 발산 (1).jpg

더뱅커_김상중 경찰서 출두 포착 파이터 본능 발산 (2).jpg

 

아직 분노가 가라앉지 않은 듯 잔뜩 화가 난 표정의 김상중 옆자리에는 상처투성이로 엉망이 된 얼굴의 사내들이 앉아있어 눈길을 모으며, 그가 다시 한 번 ‘킹스맨’의 파이터 본능을 폭발시킨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측은 3일 청렴결백의 아이콘 노대호(김상중 분)가 상처투성이 사내들과 함께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지난 2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콘텐츠영향력지수(CPI) 3월 넷째 주(2019년 3월 25일 ~ 2019년 3월 31일) 집계에서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1위, 관심 높은 프로그램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같은 날 발표된 TV화제성 분석기관 굿데이터 코퍼레이션 조사에서도 3월 4주차 TV 화제성지수 수목 드라마 부문 1위까지 차지하며 시청자들의 관심과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는 방송 첫 주 만에 이뤄낸 쾌거로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연기 신들의 폭발하는 시너지를 입증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경찰서에 출두한 대호가 당황한 표정으로 뒤를 돌아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 시선을 사로잡는다. 청렴결백의 아이콘인 그가 경찰서까지 오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특히 멀쩡한 대호의 모습과 상처로 엉망이 된 사내들의 모습이 대비되며 과연 이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호기심을 더욱 증폭시킨다. 아직 화가 사그라지지 않은 표정의 대호와 잔뜩 찌푸린 얼굴로 억울함을 호소하는 듯한 사내들의 모습은 이들 사이에 심상치 않은 사건이 있었음을 예상케 만든다.

 

더뱅커_김상중 경찰서 출두 포착 파이터 본능 발산 (3).jpg

더뱅커_김상중 경찰서 출두 포착 파이터 본능 발산 (4).jpg

    

또한 카메라를 든 기자들의 셔터 세례에 맞서 몸을 날리는 서보걸(안우연 분)의 모습도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카메라 셔터 공격으로부터 대호를 온몸으로 막아서며 ‘대호지킴이’로 변신한 보걸의 절박한 몸짓이 사진 속에 그대로 담겨 있어 폭소를 유발한다.

 

금방이라도 울 듯한 표정으로 경찰에게 호소하는 보걸의 '짠내' 폭발하는 모습과 이에 두 눈을 질끈 감아버린 대호 모습이 이어지며 과연 대호와 보걸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오는 3일 수요일 밤 10시 5-6회가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MBC)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