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더 뱅커’ 김상중, 옥상 난간에서 `돈 뿌리는 오승은 발견`

기사입력 [2019-03-28 15:55]

'더 뱅커' 김상중이 옥상 난간에서 돈을 뿌리는 오승은과 아슬아슬하게 마주한 현장이 포착됐다. 비까지 내리는 긴박한 상황에서 아찔한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두 사람이 과연 무사할 수 있을 지, 과연 이들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더뱅커_김상중 옥상 위 돈 투척 오승은과 아슬아슬 대치 (4).jpg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 연출 이재진 / 기획 MBC / 제작 래몽래인) 측은 28일 대한은행 감사 노대호(김상중 분)와 공주 중앙지점 과장 진선미(오승은 분)가 옥상 위 난간에서 아찔하게 대치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한은행 옥상 난간에서 돈을 뿌리고 있는 진선미와 그런 그녀를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는 노대호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세차게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두 사람의 대치는 아찔함 그 자체다.

 

더뱅커_김상중 옥상 위 돈 투척 오승은과 아슬아슬 대치 (2).jpg

더뱅커_김상중 옥상 위 돈 투척 오승은과 아슬아슬 대치 (1).jpg

더뱅커_김상중 옥상 위 돈 투척 오승은과 아슬아슬 대치 (3).jpg

 

간절하게 선미를 바라보는 대호와 절망과 실망이 가득한 눈빛으로 그를 바라보는 선미의 시선이 부딪히며 현장의 긴장감을 고스란히 전해준다. 그녀는 대한은행 공주지점의 베테랑 텔러로 공주지점 폐점이 확정된 후 공주 중앙지점으로 발령받은 상황. 도대체 그녀가 대한은행의 옥상에 올라간 이유는 무엇일지, 그녀의 사연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비에 흠뻑 젖은 채 옥상 난간 아래로 손을 뻗은 대호의 모습도 포착돼 충격을 더한다. 경호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옥상 아래로 내민 손을 거두지 않는 대호의 모습에는 그의 간절함과 안타까움이 뒤섞여 있어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한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이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오늘(28일) 밤 10시 3-4회가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MBC)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