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김명수, 울분의 멱살잡이 현장!

기사입력 [2019-01-20 11:44]

이제 더 이상 참지 않겠다!”

신은경과 김명수가 명불허전 연기 본좌들의 강력한 아우라를 터트린, ‘분기탱천 멱살잡이를 선보인다.

 

크기변환_20190114 황후의 품격_350.jpg

    

지난 1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33, 34회분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16.1%, 전국 15.2%를 기록, 최고 시청률은 18.6%까지 치솟는 등 명실상부한 수목 동시간대 시청률 1, 왕좌임을 공고히 했다. 신은경과 김명수는 황후의 품격에서 각각 아들인 황제 이혁(신성록)을 꼭두각시처럼 쥐락펴락하며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는 태후 강씨 역과 황실의 전 경호대장이자 소현황후(신고은)의 아버지 변백호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공력을 발산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황후 오써니(장나라)가 황제 이혁(신성록)과 태후 강씨(신은경)에게 강력한 사이다 역습을 날리는 가운데 변백호(김명수)가 등장,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오써니를 내치고자 마지막 스펜서 부인독자간담회를 만들어 오헬로(스테파니 리)를 부른 태후는 출판사 편집장을 불러 오헬로의 거짓을 폭로하려다 오히려 오써니에게 역공을 맞았던 터. 오써니는 함께 온 황제 이혁에게 책의 일부분을 읽어나가게 했고, 이혁은 소현황후가 죽어가는 과정이 고스란히 적힌 책 내용에 놀라 충격에 휩싸였다. 이때 변백호가 들어서며 그렇게 내 딸이 죽은 겁니까? 소현황후는 대체 누가 죽인 겁니까라고 포효하는 모습이 담겨 앞으로의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예고했다.

 

크기변환_20190114 황후의 품격_370.jpg

크기변환_20190114 황후의 품격_393.jpg

    

이와 관련 신은경과 김명수가 서슬 퍼런 표정으로 마주 선 채 극도의 감정을 분출시키는, ‘멱살잡이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변백호가 독기 서린 눈빛을 한 태후의 멱살을 움켜잡고는 울분을 폭발시키는 장면. 아무도 건드리지 못하는, 절대 권력을 휘두르는 태후를 향해 전 경호대장이 지금까지 눌러온 감정을 단숨에 터트리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더욱이 두 사람은 설명이 필요 없는 관록과 연륜의 연기력으로 현장을 압도했다. 김명수는 지금까지 참아왔던 감정을 멱살잡이로 한꺼번에 터트려내는 변백호의 절절한 심정을, 신은경은 변백호의 돌발행동에 당황하면서도 표독스러움과 얼음장 눈빛을 잃지 않는 잔혹함을 오롯이 연기로 표현,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한편 SBS ‘황후의 품격’ 35, 36회 분은 오는 23() 10시에 방송된다. <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