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뭉쳐야 뜬다2‘ 오연수-이혜영, “우린 30년 된 친구”

기사입력 [2019-01-19 15:01]

 

 

'뭉쳐야 뜬다2‘에서 고두심, 오연수, 이혜영, 임수향이 출국 전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모임 장소에 가장 먼저 도착한 이혜영은 오매불망 한 사람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 주인공은 소문난 절친 오연수. 오연수가 등장하자, 이혜영은 반가운 마음에 달려가 왜 이렇게 안 들어와라며 투정 섞인 애교를 부리며 친분을 과시했다. 


이혜영.jpg

 
이어, “오늘은 왜 이렇게 예뻐?”라며 흔치 않은 칭찬(?)을 이어간 이혜영. 예쁘다는 말에 당황한 오연수는 오늘은 합격이냐. 하도 옷을 타박을 한다며 제작진에게 설움을 토로하며, 자신의 외모와 패션 지적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이혜영임을 알렸다.


오연수1.jpg

  
여행 막둥이 임수향이 등장하며, 드라마 아이리스이후 6년 만에 재회한 오연수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둘의 친분에 뭐야, 다 네 라인이냐며 귀여운 질투를 보인 이혜영은 나는 얘가 꼬셔서 온 거다라고 입담을 과시해 임수향을 당황하게 했다.

임수향.jpg

 

현실 친구 케미로 무장한 오연수와 이혜영의 우정 여행기는 오는 19() 저녁 6시에 방송될 JTBC '현지 패키지로 세계 일주 뭉쳐야 뜬다2'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JTBC)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마지..
  • [비하인드 무비스토리] `남자..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