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Home >  스포츠  >  야구
[포토 하이라이트]레일리, 출산 휴가 후 첫 등판 완벽투 승리

기사입력 [2017-09-12 22:11]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롯데자이언츠와 LG트윈스 경기에서 롯데가 출산 휴가 후 첫 등판한 레일리의 완벽투를 앞세워 2-1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달렸고 갈 길 바쁜 LG는 2연패에 빠졌다.

 
레일리는 7과 2/3이닝 4피안타 2사사구 1실점 호투로 시즌 11승(7패)을 거뒀고 뒤 이어 등판한 손승락이 승리를 지켜내며 시즌 34 세이브를 따냈다. 반면 LG 선발 소사는 7이닝 7피안타 7탈삼진 2실점에도 타선의 침묵으로 4년 연속 10승 달성에 실패했다.
 

타선에선 전준우가 1회초 시즌 18호 선두타자 결승 홈런을 때려냈다. (김종원 기자/news@isportskorea. com)

 

KJW_2919.jpg

승리투수 레일리가 조원우 감독과 기뻐하고 있다.

 

DSC_1353.jpg

선발 투수로 등판한 LG 소사가 1회초 무사 롯데 전준우에게 선두타자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한 후 아쉬워 하고 있다.

 

DSC_1361.jpg

1회초 무사 롯데 전준우가 선두타자 좌월 솔로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며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DSC_1446.jpg

3회말 공격을 들어가며 LG 양상문 감독이 구심과 언쟁 중 선수단을 철수시키고 있다.

 

DSC_1670.jpg

9회말 2-1 승리를 지켜낸 롯데 손승락이 기뻐하고 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