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Home >  스포츠  >  야구
삼성, KIA와 시즌 최종전서 `광주 전패` 탈출

기사입력 [2017-09-10 18:58]

 

A57I9629.jpg

 

삼성이 10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17안타를 때리면서 9-6으로 승리, 광주방문 7연패에서 탈출했다.

 

이번 시즌 첫 광주 방문이었던 4월 25일 경기부터 7연패한 삼성은 7연패를 탈출하고 올 시즌 4승 12패로 KIA전을 마감했다.

 

선발 우규민은 4이닝 5피안타(1피홈런) 4실점(2자책)으로 제 몫을 못했으나, 장원삼 이후 올라온 박근홍, 권오준, 장필준이 각각 2이닝, ⅔이닝,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마무리 장필준은 9회말 2사 만루에서 안치홍을 내야 뜬공으로 처리하며 올 시즌 49경기서 4승 7패 21세이브 3홀드 평균 자책점 4.09를 기록하게 됐다. 또한 전구단 상대 세이브도 달성하게 됐다. 이는 임창민(NC), 김재윤(kt)에 이어 올 시즌 3호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삼성은 1회 선두타자로 나선 박해민이 솔로홈런을 때리고,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이승엽이 2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1회초 3-1로 앞섰다. 5회 2사 만루에 배영섭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6회 선두타자 권정웅의 솔로홈런과 1사 2루에 구자욱의 투런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이승엽은 2타수 1안타 2볼넷 2타점 1득점, 박해민은 1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올라 시즌 7호 홈런 및 1회 초 선두타자 초구 홈런은 시즌 3번째, 통산 30번째 기록했다. (조병석 기자 news@isportskorea.com)

 


A57I6615.jpg 

삼성 박해민이 1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올라 초구 홈런을 때리고 베이스러닝을 하고 있다.

 

A57I6755.jpg 

삼성 이승엽이 1사 2,3루 첫타석에서 2타점 2루타를 때리고 있다.

 

A57I9077.jpg 

9회 마운드에 오른 장필준이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