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펜트하우스’ 김소연, ``20년 만에 다시 맡은 악역 큰 도전``

기사입력 [2020-10-19 16:17]

‘펜트하우스’ 김소연, ``20년 만에 다시 맡은 악역 큰 도전``

‘펜트하우스’ 김소연이 20년 만에 다시 악역으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도전하는, 천서진 역에 대한 모든 것을 낱낱이 밝혔다.

오는 10월 26일(월)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 VS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VS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김소연은 ‘펜트하우스’에서 ‘타고난 금수저’ ‘청아재단 실세’ ‘유명 소프라노’ 등 엄청난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으면서도 원하는 것은 어떻게든 손에 넣어야 하는, 하윤철(윤종훈)의 아내 천서진 역으로 분해 폭발적인 존재감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김소연은 ‘펜트하우스’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평소 김순옥 작가님의 작품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마침 강렬한 캐릭터를 찾고 있는 도중에 김순옥 작가님의 대본을 읽어보게 됐고, 정말 큰 매력을 느꼈다”며 “천서진이란 캐릭터도 좋았지만, 대본 자체가 정말 재미있어서 단숨에 읽어 내려갔다”고 애정 가득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소연은 “천서진은 순간순간 감정에 충실한 인물이다. 좋은 것, 나쁜 것, 모든 것에 대해 바로바로 표현한다. 그동안 내가 맡았던 배역들과는 표현력에 있어서 다른 결을 가졌는데, 그 표현들을 잘 전달하고 싶어서 거울을 보며 연구도 많이 하고 있는 중”이라고 천서진 역에 대해 느낀 점을 설명했다. 또한 천서진의 스타일링에 대해서는 “‘프리마돈나’라는 말에 어울리게 딱 봐도 화려해 보일 수 있도록 ‘천서진 룩’을 연구했다. 의상 색상에서부터, 헤어스타일, 메이크업, 전부 다 굉장히 화려하게 보이도록 선택했다. 또 언제 해보겠나 싶어서 마음껏 스타일링 하고 있다”며 천서진으로 완벽하게 변신하기 위한 고민과 노력의 과정을 털어놨다.

특히 김소연은 천서진 역에 대해 김순옥 작가, 주동민 감독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범접할 수 없을 것 같은 천서진의 이면엔 차가움 대신 외로움도 있을 것이고, 성장하는 과정에서 기필코 지켜야 하는 무언가를 위해 외면한 것도 많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했다”며 “캐릭터를 만들어 가면서 천서진이라는 인물에 한 발씩 더 다가가는 심정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욱이 이지아-유진-엄기준-신은경-봉태규-윤종훈 등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연기를 하면서는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데, 다들 매력이 넘친다. 함께 연기하고 있을 때면 각각 맡은 캐릭터들로 보여서 얼마나 배역에 몰두해 있는지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많이 배우며 촬영하고 있다”고 말해 ‘믿보배 군단’이라는 수식어를 실감케 했다. 끝으로 김소연은 “욕망이 궁금하시다면 본방사수!”라는 짧지만 굵은 기대 포인트를 전해 ‘펜트하우스’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오는 26일 밤 10시에 첫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