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 ‘심쿵’ 갑자기 분위기 포옹

기사입력 [2020-10-16 11:16]

경우의 수옹성우의 설레는 변화가 시작된다.

 

경우의 수01.jpg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측은 16, 심박수를 높이는 이수(옹성우 분)와 경우연(신예은 분)의 초밀착 모먼트를 포착했다. 갑작스러운 포옹에 놀란 이수의 심쿵표정이 달라진 로맨스 흐름을 예고한다.

 

비즈니스 파트너로 재회한 이수와 경우연은 함께 캘리그라피 사진집 일을 시작했다. 지난한 짝사랑을 끝내기로 마음먹은 경우연은 이수에게 선을 그었고, 이수는 그런 경우연이 못마땅했다. 제주도에서의 입맞춤 이후 이수는 내내 경우연을 신경 쓰고 있었던 것. 여기에 온준수(김동준 분)까지 경우연에게 호감을 드러내면서 이수는 자기도 모르게 질투를 했다. 이수의 태도가 달라지면서, ‘짝사랑 전복을 시작한 우수커플의 관계는 짜릿한 설렘과 함께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경우의 수02.jpg

 

공개된 사진에는 경우연의 갑작스러운 포옹에 당황한 이수의 모습이 포착돼 설렘을 유발한다. 을지로 골목으로 촬영에 나선 두 사람.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촬영지를 배회하던 중, 발을 헛디딘 경우연이 그대로 이수에게 안겼다. 별안간 품속으로 달려든 경우연을 꼭 끌어안은 이수. 어쩐지 평소와 조금 다른 표정이 눈길을 끈다. 바닥까지 심장이 내려앉은 듯한 이수의 표정은 달라진 그의 감정 변화를 짐작게 한다. 놀란 토끼눈으로 이수를 바라보는 경우연의 얼굴도 흥미롭다. 데이트보다 설레는 비즈니스가 두 사람에게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경우의 수03.jpg

 

16일 방송되는 경우의 수’ 5회에서는 경우연을 사이에 둔 이수와 온준수의 신경전이 그려지면서, 삼각 로맨스가 본격화된다. 함께 일을 시작한 이수와 경우연에게는 새로운 일들이 펼쳐지고, 그 과정에서 이수는 자기도 몰랐던 마음을 조금씩 깨닫기 시작한다. 제대로 뒤바뀌어가는 이수, 경우연의 관계는 흥미를 자극할 전망. 여기에 온준수의 브레이크 없는 직진은 로맨스 텐션에 불을 지핀다. 11시에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JTBC)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