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바벨’ 박시후-장희진, 비극 커플의 ‘살얼음판 마지막 조사’

기사입력 [2019-03-09 16:00]

영장을 청구하기 전, 마지막 조사입니다

 

TV CHOSUN ‘바벨박시후-장희진이 건조한 분위기 속 살얼음판 마지막 조사로 비극의 물결을 예고하고 있다.


04.jpg

01.jpg


박시후-장희진은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극본 권순원, 박상욱/ 연출 윤성식)에서 각각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걸고 검사가 됐지만, 사랑하는 여인을 살인 용의자로 조사하게 된 차우혁 역과 남편 살해 사건에 살인 용의자로 검거돼 사랑하는 남자 차우혁 앞에 선 한정원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사랑이 무르익을수록 점점 더 비참한 상황으로 내몰리게 되는, ‘비극 커플의 진수를 절절하게 표현, 밀도 높은 격정 멜로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 차우혁은 태민호(김지훈) 살해 사건 당일, 한정원이 태민호를 향해 페이퍼 나이프를 들고 있는 영상을 본 후 충격에 휩싸였던 상황. 한정원이 태민호를 살해했다는 결정적 증거를 확보한 차우혁과 검·경찰팀은 떠나려던 한정원을 공항에서 긴급체포했고, 차우혁은 수갑을 찬 한정원에게 떨리는 목소리로 미란다 원칙을 읊으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으로 앞으로 펼쳐질 비극의 서막을 알렸다.

 

02.jpg

03.jpg


이와 관련 9(오늘) 방송분에서는 박시후와 장희진이 참담함으로 가득 찬 조사실 대립 투 샷을 선보여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극 중 차우혁이 한정원의 영장을 청구하기 전 마지막으로 조사를 벌이는 장면. 차우혁은 한정원을 체포할 당시,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던 표정과는 180도 다르게, 번뜩이는 눈빛과 서늘한 기세로 한정원을 취조하고, 이에 당혹스러워하던 한정원은 강경한 태도로 침묵을 유지한다. 그러나 이내 차우혁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자 덩달아 한정원까지 일어나는, 극으로 치닫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기면서 과연 조사실 안에서 무슨 일이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박시후와 장희진의 살얼음판 조사실 대면장면은 지난달 27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촬영에서는 절절하게 사랑을 이어오던 차우혁과 한정원이 참혹한 상황에 처한 채 날카롭게 감정선 대립을 펼쳐야 했던 상태. 두 사람은 감정선을 끌어올리기 위해 톤을 높여서 대사를 맞춰보는가 하면, 준비된 소품을 적재적소에 사용하고, 미세한 동선까지 철저하게 계산하는 등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더욱이 두 사람은 밀도 높은 집중력을 발휘, 많은 대사량과 복잡다단한 캐릭터의 감정까지 다소 어려운 촬영의 장면을 단 한 번에 소화하면서, 감독의 OK 사인과 함께 스태프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제작진 측은 한정원을 사랑하기 때문에 어떠한 상황에서도 한정원을 지켜주려고 안간힘을 썼던 차우혁이 이전과는 전혀 달라진, 의구심이 드는 태도를 보이는 장면이라며 체포 이후 영장이 청구되기 전까지 어떤 사건으로 차우혁이 변화한 것인지, 예측불허 대반전이 펼쳐질 9(오늘) 방송분을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50분에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TV CHOSUN)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러브..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마지..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