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가족입니다’ 15년 지기 한예리-김지석, 애틋한 포옹~

기사입력 [2020-07-13 15:10]

우정을 선택했던 15년 지기 찐사친한예리, 김지석에게 결정적인 순간이 찾아온다.

 

03_한예리X김지석.jpg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 측은 13회 방송을 앞둔 13, 김은희(한예리 분)와 박찬혁(김지석 분)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포착했다. 무엇인가를 담담하게 털어놓는 박찬혁을 따뜻하게 안아주는 김은희의 모습은 지금까지 본 적 없었던 감정을 자아내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선뜻 하나를 넘지 못해 친구로 남고자 했던 두 사람에게 어떤 변화가 기다리고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01_한예리.jpg

 

02_김지석.jpg

 

가족입니다가 어느덧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차마 말하지 못했던 비밀로 오해의 벽을 쌓아왔던 다섯 가족, 서로의 아픔과 진심을 마주하면서 변화를 맞았다. 각자의 방식으로 상처를 보듬어가기 시작한 가족들의 모습은 공감 이상의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김은희와 박찬혁은 서로를 향한 우정 이상의 감정을 확인했지만, 다시 친구라는 선을 그었다. 김은주(추자현 분)는 남편 윤태형(김태훈 분)의 정체성과 자신의 출생 비밀을 받아들이고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고 있다. 김상식(정진영 분), 이진숙(원미경 분) 부부도 달라졌다. 어긋난 세월을 원망하기보다 새로운 추억을 쌓고자 했다. 그간 누리지 못했던 사소한 행복을 만끽하며 멀어진 시간의 간극을 채워가며 마음을 확인했다. 지나가 버린 시간은 되돌릴 수 없지만, 앞으로의 시간을 후회 없이 보내자고 약속한 부부는 청춘의 시간을 되찾았다. 하지만 먼 길을 돌아 행복이 손에 잡힐듯한 순간, 김상식이 이진숙의 눈앞에서 쓰러지게 되면서 충격을 안겼다. 4회만을 남겨둔 상항에서 맞닥뜨린 변화가 어떤 이야기를 풀어낼지 그 결말에 귀추가 주목된다.

 

공개된 사진 속 평소와 달리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마주한 김은희와 박찬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서로를 마주한 눈빛에서는 안타까움과 애틋함이 비친다. 김은희의 이야기를 들어주기만 했던 박찬혁. 그가 처음으로 꺼낸 뜻밖의 이야기에 충격을 받은 듯한 김은희의 모습이 흥미롭다. 애써 담담한 박찬혁에게 다가간 김은희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보인다. 박찬혁을 따뜻하게 안아주는 김은희에게서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낯선 감정이 엿보인다. 과연, 박찬혁이 꺼낸 이야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139시에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tvN)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