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로코 파워

기사입력 [2020-07-10 11:55]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로코 파워

송지효가 ‘우리, 사랑했을까’로 로코 파워를 또 한 번 입증했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에서는 긍정, 열정, 패기로 똘똘 뭉친 싱글맘 노애정(송지효)의 인생사를 엿 볼 수 있었다. 독수공방 14년 째에 되는 일은 하나도 없는 온갖 ‘NO’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지만, 그런 와중에도 잃지 않는 긍정 파워는 시청자들의 마음 속에 파고 들었다. “노애정의 힘찬 긍정 에너지 덕분에 나도 기분이 좋아진다”, “오늘 하루가 힘들었는데 힘을 얻고 간다”, “힘든 상황 속에서도 특유의 기운을 잃지 않는 모습이 보기 좋다”며 호응 댓글이 줄을 잇고 있는 것.

사실 노애정의 긍정 파워는 시작부터 범상치 않았다. 탈락의 쓴 맛을 맛보며 계속된 숱한 면접에 지칠 법도 한데, 초지일관 울끈 불끈 두 주먹을 쥐어 보인 채 갖가지 알바로 쌓아온 “근면성실함”과 “업무처리능력”, 그리고 “10전 11기의 불굴의 정신”을 펼쳐 보이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한 가정의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가장이라 어깨에 짊어진 짐이 때로는 버겁기도 했지만, 특유의 긍정 파워와 당당함은 언제나 그대로였다.

10억 5천이라는 가늠조차 할 수 없는 액수의 빚이 그녀를 덮쳐와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오히려 자신에게 빚을 지우고 도망간 왕대표(김병춘)의 사무실과 집을 뒤지며 돈이 되는 것들을 닥치듯 찾았고, 그렇게 발견한 스타작가 천억만의 소설로 일시불 상환을 자신했다. “노피디 능력을 믿고 투자할 사람을 찾을 수 있겠습니까”라며 허를 찌르는 구파도(김민준)의 일침에도, “그럼 사장님이 투자해주시죠”라고 말할 수 있는 배포도 가졌다. 이렇게 당당하고 멋진 캐릭터에 어찌 빠지지 않을 수 있을까.

그 중심에는 단연코 송지효의 열연이 있었다. 모두가 입을 모아 “’노애정’은 송지효 그 자체”라고 할 만큼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 송지효. 본 방송을 보니 동의의 고갯짓이 절로 움직였다. 소탈하고 털털한 배우 본인의 성격이 노애정을 통해 물을 만난 듯 표출됐기 때문. 특히 노애정을 중심으로 전반적인 이야기가 진행되는 만큼 송지효의 하드캐리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우리사랑’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JTBC스튜디오)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