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모범형사’ 손현주-장승조, 너무도 다른 두 형사

기사입력 [2020-07-10 13:22]

‘모범형사’ 손현주-장승조, 너무도 다른 두 형사

‘모범형사’의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로 변신한 손현주와 장승조가 탄탄한 연기로 완성한 최고의 케미를 유감없이 선보였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에서 제각기 다른 매력으로 월요일, 화요일 밤을 유쾌하게 물들인 생활형 베테랑 형사 강도창(손현주)과 럭셔리 엘리트 형사 오지혁(장승조). 방영 전, “강력2팀 형사들의 케미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던 배우들의 전언이 드라마에 고스란히 담겼다. 무엇보다 완벽한 캐릭터 플레이를 선보였던 두 사람의 의외의 티키타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곧 있을 승진 심사를 앞두고 조용한 형사 생활을 하고 싶었던 18년 차 형사 강도창. 그와 달리 경매장에서 ‘8억 원’의 시계를 낙찰받으며 강렬하게 등장한 오지혁은 막대한 유산을 상속받고도 “하다 보니 체질”이란 이유로 서부경찰서 강력2팀으로 전입 온 9년 차 형사다. “공짜로 공부시켜 준대서” 경찰대를 갔다는 그는 그래서 강도창보다 직급도 높다. 이처럼 하나부터 열까지 다른 두 형사는 사건을 대하는 태도도 달라 말 그대로 ‘환장의 파트너’가 됐다.

강도창은 같은 날 들어온 2건의 “살인 현장 목격” 제보 전화와 여고생 실종 사건이 모두 5년 전 자신이 체포한 사형수 이대철(조재윤)과 관련됐단 사실에 사건을 축소하려 했다. “확실하게 윤곽이 드러날 때까진 일 벌이지 말자”는 것. 그런 그에게 일말의 고민도 없이 “껄끄러우시면 저 혼자 움직일게요”라고 답한 오지혁. 두 사람 사이에 튀는 불꽃도 잠시, “경사 말년에 똥이 아니라 지뢰를 밟았네”라는 강도창의 표현은 폭소를 유발했다.

처음부터 삐걱거리던 두 사람은 사형수 이대철(조재윤)의 딸 이은혜(이하은)를 살해했다는 박건호(이현욱) 사건으로 전환점을 맞이했다. 강도창과 오지혁이 환상의 호흡으로 박건호의 자작극임을 밝혀낸 것. 무엇보다 판을 흔들기 위해 “이은혜의 시체가 발견됐다”는 거짓 정보로 박건호를 몰아붙인 강도창과 그를 저지하는 척하던 오지혁의 의외의 티키타카는 보는 앞으로 펼쳐질 본격 공조를 더욱 기대케 했다.

‘모범형사’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JTBC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JTBC)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