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Home >  스포츠  >  야구
장필준 시즌 첫 승 삼성, SK에 당한 2연패 설욕

기사입력 [2018-06-07 22:04]

삼성감독김한수180607_J01.jpg

백정현을 구원 등판하며 시즌 첫 승리 투구가 된 장필준이 김한수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삼성이 SK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삼성은 7일 오후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와의 경기에서 투타의 조화 속에 6-2로 승리했다. 선발 백정현이 허리 통증으로 4회까지만 던지고 물러난 뒤 장필준, 최충연, 심창민이 이어 던지며 홈런 군단 SK의 타선을 적절히 막아내 연패에서 탈출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9개의 홈런을 허용하며 패했던 삼성은 이 경기에서 나주환에게 솔로홈런 만을 내주며 최소화한 것이 승리 요인이다.

 

타선에서는 1-1로 동점이던 5회초에 박해민과 구자욱의 3루타 등으로 3득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조남수 기자/news@isportskorea.com)

 

삼성투수백정현180607_J05.jpg

선발 백정현은 허리 통증을 호소 4이닝 만을 던지고 물러났다.

 

삼성투수장필준180607_J02.jpg

5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장필준은 2이닝 동안 3개의 탈삼진을 뽑아내는 등 진루를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피칭을 했다.

 

삼성타자박해민180607_J02.jpg

5회초 1사 후 3루타로 포문을 여는 박해민

 

삼성타자구자욱180607_J03.jpg

3득점하며 승기를 잡은 5회초, 김헌곤은 박해민을 불러들였고 구자욱은 3루타로 김헌곤을 득점 시켰다.  구자욱은 러프의 희생플라이로 득점

 

삼성투수최충연180607_J03.jpg

7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최충연, 8회에 아웃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 처리가 하일라이트. 강민호의 격려를 받고 있다.

 

삼성단체180607_J01.jpg

삼성은 이 경기 승리하며 순위가 6위로 한단계 올라섰다.

이창호의 기록재구성 더보기

  • [기록 재구성] 김재환 40홈런 ..
  • [기록 재구성] `꾸준함` 최형..

김진국의 스포츠산책 더보기

  • [스포츠산책] 해외에서 빛나는..
  • [스포츠산책] 예술·체육인 병..

조남수의 현장포커스 더보기

  • [현장포커스] 강민호 `만루홈..
  • [현장포커스] 19년 차 김주찬,..

킴벌리의 댄스살롱 더보기

  • [댄스살롱] `프롬나드포지션`..
  • [댄스살롱] 아메리칸 스핀, 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