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스포츠  >  야구
[포토스토리] kt `정현 끝내기 안타 삼성 꺾고 8연패 탈출`

기사입력 [2017-07-13 23:30]


A57I3935.jpg


kt 위즈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9-8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8연패를 탈출했다.

1회말 선두타자 로하스의 솔로홈런으로 kt의 선취점으로 시작했다. 삼성은 2회초 1사에 이원석의 솔로홈런으로 동점을 만들고, 3회초 2사 1,2루 이원석 타석에 kt 로치의 폭투로 배영섭이 홈으로 들어오며 역전에 성공했다. 6회 kt 선두타자 로하스가 동점 솔로홈런으로 KBO리그 데뷔 첫 멀티 홈런을 완성했다. 삼성은 7회초 러프의 중전 적시타로 달아났다. 7회 선두타자로 나선 대타 이대형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도루에 성공했다. 이대형은 이 도루로 KBO리그 역대 3번째 500도루를 달성했다. 이후 심우준의 희생번트와 박기혁의 희생플라이로 손쉽게 동점을 만들었다. 8회 삼성 배영섭이 2타점 3루타로 역전에 성공 했다. 구자욱과 이승엽도 적시타로 격차를 벌렸다. kt는 9회말 선두타자 심우준의 내야안타 이후 로하스의 안타, 장성우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고 이진영이 땅볼 타점을 올렸고, 윤석민이 우중간으로 향하는 2루타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대타 정현이 중전 적시타로 kt가 9-8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조병석 기자/news@isportskora.com)


A57I1992.jpg

6회말 선두타자 kt 로하스가 솔로홈런을 때리고 있다.

 

A57I2738.jpg

KBO리그 역대 3번쨰 500 도루에 성공한 이대형이 김진우 감독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A57I3829.jpg

9회말 2사 1,2루에 정현이 끝내기 안타를 때리고 있다.

A57I3925.jpg
정현이 끝내기 안타로 9-8로 승리후 기뻐하고 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