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가족입니다’ 정진영-원미경, 2회차 `찐` 로맨스

기사입력 [2020-07-07 15:15]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정진영, 원미경이 인생 2회차 로맨스를 다시 써 내려간다.

 

02_정진영X원미경.jpg

 

지난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 11회 시청률이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평균 4.4% 최고 5.1%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갔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가운데, 12회 방송을 앞둔 7일 김상식(정진영 분), 이진숙(원미경 분) 부부의 데이트 현장을 포착했다. 사소한 오해로 멀어졌던 부부는 드러난 진실 앞에 새로운 행복을 찾을 수 있을까. 서로의 진심을 마주한 부부에게 찾아온 변화가 시청자들의 응원과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01_정진영X원미경.jpg

 

가족을 둘러싼 오해와 비밀들이 풀리면서 말하지 못했던 진심에 서서히 닿아가고 있다. 과거 이진숙이 김은주(추자현 분)의 친아버지와 몰래 연락을 하고 지냈고, 결혼식에도 왔었다고 확신했던 김상식의 오해는 대화 한 번으로 쉽게 풀렸다. 자책하고 후회하던 김상식은 먼저 이진숙에게 다가갔다. “혼자 살아보니까 할 줄 아는 게 하나도 없다. 그게 우리 진숙씨한테 너무 미안하다고 진심을 털어놓았다. 이진숙 역시 김상식이 홀로 감내해온 외로운 시간을 돌아보며 안타까워했지만, 오랜 간극을 극복하기란 쉽지 않았다.

 

03_정진영.jpg

 

김은주와 윤태형(김태훈 분)은 이혼을 준비하면서 친구로 남았다. 반면 서로의 마음에 다가가던 김은희(한예리 분)와 박찬혁(김지석 분)은 사소한 오해로 어긋났다. 자신을 잘 안다고 생각했던 김은희의 오해조차 상처가 된 박찬혁은 넌 날 어디까지 바닥이라고 생각하는 거냐. 오늘부터 너랑 끝이야. 너 아웃이야라며 4년 전 김은희가 했던 말 그대로 절교를 선언했다. 가까울수록, 믿고 의지할수록 작은 오해도 큰 상처가 되는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김상식과 이진숙의 달라진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평소의 김상식과 이진숙이라면 불가능했을 순간들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든다. 작은 여유조차 사치였던 김상식과 이진숙은 여느 젊은 연인들처럼 커피를 마시며 야경을 즐긴다. 김상식의 시선은 오롯이 이진숙에게 닿아있다. 무심한 얼굴이지만 김상식의 입가를 닦아주는 이진숙의 손길에도 다정함이 묻어있다. 이어진 사진 속 꽃 한 송이를 들고 숙이씨를 기다리는 김상식은 22살로 돌아간 듯 풋풋하다. 화사하게 차려입고 수줍은 미소를 짓는 이진숙의 소녀 같은 모습도 그 어느 때 보다 사랑스럽다.

 

김상식, 이진숙 부부는 긴 세월 서로에게 생채기를 남기며 살아왔다. 그 상처는 아주 작은 오해로 시작됐다. 먼저 말을 해줬더라면, 솔직하게 물어보기만 했어도 이리 돌아오지 않았을 테다. 그런 김상식과 이진숙이 어긋난 세월을 되돌리기 시작한 가운데, 변수도 등장했다. 김상식의 건강에 이상 신호가 감지된 것. 과연 진심을 마주한 부부가 잃어버린 시간을 되돌리고 인생 2회차 로맨스를 시작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12회는 오늘(7) 9시에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tvN)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