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 ‘일촉즉발’ 숨멎‘ 밀애 목격

기사입력 [2020-10-12 12:08]

나의 위험한 아내김정은이 최원영-최유화의 밀애 데이트를 목격하는, ‘일촉즉발충격 진실 대면의 순간을 맞이한다.

 

01 (1).jpg


MBN-웨이브(wavve)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연출 이형민 극본 황다은)는 지난 1, 2회 방송 직후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차트를 싹쓸이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형민 감독의 뛰어난 영상미와 반전을 거듭하는 쫄깃한 스토리, 베테랑 배우들의 극강 열연이 어우러진 고밀도 심리 스릴러에 뜨거운 호응이 쏟아졌던 것.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심재경(김정은)이 납치당한 후 남편 김윤철(최원영)과 내연녀 진선미(최유화)가 서로에 대한 불신의 싹을 틔우며 반목하던 끝에 납치 용의자로 지목, 수세에 몰리는 모습으로 또 다른 국면을 예고했다.

 

01 (3).jpg

 

01 (2).jpg

 

01 (4).jpg

  

이와 관련 김정은이 최원영과 최유화의 관계를 두 눈으로 목도, 절망과 실의에 빠지는 순간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심재경이 늦은 저녁, 김윤철의 퇴근길을 몰래 숨어 지켜보는 장면. 직원들과 함께 가게를 나선 김윤철이 인사 후 흩어지자 직원들 틈에서 빠져나온 진선미가 김윤철에게 다가가 팔짱을 끼고 어깨에 머리를 기대는 등 친밀한 스킨십을 나눈다. 

 

더욱이 심재경이 결코 마주하고 싶지 않았던 진실을 목격하고 충격에 입을 다물지 못한 순간, 진선미가 마치 도발이라도 하듯 뒤를 돌아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 보인다. 눈물을 그렁거리며 슬픈 눈빛을 드리운 심재경이 결국 두 사람에게서 고개를 돌려버리면서 과연 심재경은 어떤 선택을 내렸을지, 파국의 전조가 느껴지는 불길한 기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MBN 새 미니시리즈 나의 위험한 아내’ 3회는 12일 밤 11시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키이스트)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