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신동미, 간호사 채은정 역으로 ‘격렬 시위 현장’

기사입력 [2019-07-11 11:15]

의사 요한신동미가 뉴하트이후 12년 만에 다시 지성과 호흡을 맞추게 된, 각별한 의미를 직접 밝혔다.

 

0711 의사요한_신동미 (4).jpg

 

오는 71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국내 최초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0711 의사요한_신동미.jpg

 

신동미는 의사 요한에서 호스피스센터 완화의료팀 간호사 채은정 역으로 세 번째 의학드라마에 도전한다. 극중 채은정은 다소 과격한 행동으로 존엄사 반대에 앞장서고 있는 호스피스 간호사. 만약 존엄사가 허용된다면 가망 없는 환자에게 지쳐서 진료를 포기하고 싶어하는 무책임한 의사들에게 합법적인 살인면허를 허용하는 것과 마찬가지라 생각하는 인물이다. 자신이 신이라 착각하는 독단적이고 오만한 의사 차요한(지성)을 처단하고, 존엄사법에 반대하기 위한 활동에 앞장서는, 비밀스럽고 가슴 아픈 사연을 품고 있다.

 

0711 의사요한_신동미 (3).jpg

 

올해로 데뷔 18년 차인 신동미는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탁월한 연기력과 진정성 넘치는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는가 하면, SBS 예능 동상이몽 2’에서는 남편과 함께 등장, 뜨거운 관심과 인기를 얻고 있다. 연기력은 물론이고 솔직담백한 매력까지 겸비한 신동미가 안타까운 사연이 있는 간호사 채은정으로 또 어떤 연기변신을 꾀할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0711 의사요한_신동미 (2).jpg

 

이와 관련 신동미가 존엄사 결사반대 시위 현장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가하면, 판넬을 목에 건 채 1인 시위에 나서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채은정이 존엄사 반대와 관련된 시위 현장에서 확성기를 손에 든 채 목청껏 외치고 있는 장면. 채은정은 병원을 오가는 사람들에게 존엄사 반대 서명을 유도하는 가하면, 밤이 되자 병원 앞에서 1위 시위를 벌인다. 결연한 표정을 지은 채은정이 거세게 존엄사 반대 시위에 나서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지, 차요한(지성)과는 어떤 반목을 이어가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녹두꽃후속으로 오는 719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