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오구리 슌 `한국에서 인기 많다고 들었는데`

기사입력 [2017-12-06 15:03]

6.jpg

 

일본 배우 오구리 슌이 생각 보다 적은 한국에서의 인기에 웃음을 터트렸다.

 

6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열린 영화 은혼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오구리 슌은 한국에 온 소감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국에서 인기가 많다고 들었다. 그래서 한국에 오기 전 어떻게 팬들을 대해야 하나 등 여러 가지 생각을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오구리 슌은 막상 김포공항에 도착하니 나를 위해 마중 나온 팬은 아무도 없었다. 심지어 나의 신변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경호원이 있었는데 저 많은 경호원이 왜 필요 한가 의문이 생길 정도였다. 나는 너무 쉽게 공항을 통과했다며 폭소했다.

 

영화 은혼은 일본 누적 흥행수입 38억 엔 돌파, 2017 일본 실사영화 중 압도적인 흥행 1위를 기록하며 속편 제작까지 확정 지은 화제작이다. 오구리 슌은 극중 사무라이 정신을 간직한 은발의 무사 긴토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김은규 기자/news@isportskorea.com)

 

8.jpg

'이렇게 사인을 해줄까 고민도 하고'

 

10.jpg

'한국에서 인기 많다고 들었는데 아니었어요'

 

7.jpg

'다음에 한국오면 나를 알아봐 주는 사람들 많겠죠?'

 

14.jpg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을 기억해주세요'

 

3.jpg

'오구리 슌, 다음에는 인기 많은 남자로 돌아 올거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