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수의 현장포커스

[현장포커스] 잘 나가는 사자 무리, 웃음꽃 만개

기사입력 [2018-07-24 21:37]

삼성투수양창섭180724_J09.jpg

승리투수가 된 양창섭이 경기가 끝난 뒤 박한이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삼성이 기분 좋은 승리를 이어갔다.

 

삼성은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와의 시즌 10차전에서 투타의 조화로 11-1의 10점차 승리를 거뒀다. LG를 대파한 삼성은 3연승을 달렸다.
 
선발 투수인 루키 양창섭이 6이닝 동안 75개의 짠물 투구를 펼치며 4피안타 무실점의 호투로 승리를 따내 시즌 4승째(2패)를 올렸다. 4번타자 러프가 1회초 스리런 홈런으로 결승타를 기록했고 강민호와 이원석도 각각 투런포와 스리런포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LG는 라이벌 두산에 스윕패를 당한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4연패의 늪에 빠졌다.  (조남수 기자/news@isportskorea.com)

 

삼성타자러프180724_J02.jpg

1회초 러프의 스리런 홈런으로 미소 시작

 

삼성타자손주인180724_J02.jpg

1회초에 이어 2회초에도 2루수 손주인의 호수비로 이닝을 마무리, 유격수 김상수와 선발 양창섭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

 

삼성타자강민호180724_J06.jpg

5회초 투런포를 쏘아올린 강민호, LG 더그아웃을 등지고 미소

 

삼성타자이원석180724_J01.jpg

이원석 6회초 승부에 쐐기를 박는 3점 홈런 날리고  참을 수 없는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