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메모리스트’ 유승호, 유하복 향한 분노의 멱살잡이

기사입력 [2020-04-01 10:40]

메모리스트가 조한철의 등장과 함께 또 다른 국면을 맞는다.

 

메모리스트 05.jpg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측은 1,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 진재규(조한철 분), 조성동(유하복 분)의 속내를 숨긴 날 선 4자 대면을 포착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메모리스트 03.jpg

 

꼬리를 물고 일어난 의문의 살인사건. 범인은 마치 동백과 한선미의 과거를 알고 있다는 듯 대범하게 현장에 흔적을 남겼다. 범인을 쫓던 두 사람의 눈에 들어온 진재규였다. 그는 20년 전 연쇄 살인이 일어난 시점과 동일한 시기에 사진기자로 활동했고, 모습을 바꾸며 목격자들의 시선을 피해 다닌 범인처럼 특수 분장 경력도 있었기 때문. 결정적 단서를 잡은 동백과 한선미 앞에 모습을 드러낸 진재규는 미스터리를 한층 증폭시키며 긴장의 고리를 팽팽하게 당겼다.

 

메모리스트 01.jpg

 

메모리스트 04.jpg

 

공개된 사진 속 동백과 한선미가 찾은 곳에는 진재규는 물론 조성동이 함께 자리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각자의 속내를 숨긴 채 상대의 패를 탐색하는 네 사람의 예리한 눈빛이 뒤엉킨 현장은 금방이라도 폭발할 것 같은 아슬아슬한 긴장감으로 가득하다. 무엇보다 조성동을 향해 분노의 멱살잡이까지 하게 된 동백. 진재규와 조성동의 관계는 물론, 동백과 한선미를 분노케 한 이유는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메모리스트 02.jpg

 

부모와 얽힌 과거 사건을 교묘하게 이용한 범인의 도발에 서로의 과거를 공유하며 비밀 공조를 시작한 동백과 한선미. 두 사람의 레이더에 가장 먼저 들어온 사람은 현재 방송국 사장인 조성동이었다. 20년 전 집행자라 불리는 연쇄 살인처럼 사건이 벌어진 염화란(이승하 분)의 별장 앞에는 경찰보다 방송국 중계 차량이 먼저 와 있었고, 한선미의 기억 속 범인처럼 귀 옆에 상처가 있었기 때문. 그러나 진실을 알면 다치는 것은 경찰이라며 모르쇠로 일관했던 조성동이었고, 이후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이는 진재규였다. 그렇기에 두 사람이 함께 자리한 이유는 무엇인지, 사건을 파헤칠수록 짙어지는 미스터리 앞 동백과 한선미가 찾을 진실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7회는 오늘(1) 1050분에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tvN)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