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황후의 품격’ 장나라-최진혁, 미묘한 애정각 빨간 목도리~

기사입력 [2019-01-09 11:13]

장나라와 최진혁이 따뜻한 온기가 오가는 상처치유 로맨스로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고조시킨다.

 

크기변환_황후의 품격_039.jpg

 

수목극 최강자로 우뚝 선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장나라와 최진혁은 각각 황실의 비리를 깨부수고 진실을 찾으려는 황후 오써니 역과 안타깝게 죽은 엄마에 대한 복수를 위해 황실에 들어온 나왕식/천우빈 역을 맡아 폭발적인 열연을 선보이고 있다.

 

더욱이 오써니와 천우빈은 복수를 위해 서로 공조하면서 차근차근 황실을 향한 복수의 단계를 밟아나가고 있는 상황. 천우빈이 오써니에게 황제 이혁(신성록)의 질투심을 이용, 이혁을 뒤흔들어놓자고 제안한 가운데, 오써니를 향해 감정 변화를 일으킨 이혁의 모습이 담기면서 예측 불허 삼각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9(오늘) 방송분에서는 장나라와 최진혁이 밀착한 상태에서 상처를 치료하고, 목도리를 둘러주는, 애틋한 힐링 치유 스킨십장면이 담긴다. 극중 오써니가 천우빈의 손을 꼭 잡은 채 상처 부분에 약을 바르고 입으로 호호 불어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는 장면. 자신의 상처를 치료해주는 오써니를 아련한 눈빛으로 바라보던 천우빈은 미소를 지어 보이며 빨간 목도리를 오써니에게 둘러준다. 서로를 향한 애틋한 진심과 따뜻한 온기가 두 사람의 눈빛을 타고 흐르면서 시청자들의 심쿵 유발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크기변환_황후의 품격_060.jpg

 

크기변환_황후의 품격_078.jpg

 

크기변환_황후의 품격_091.jpg

 

크기변환_최진혁 (9).jpg 

 

특히 두 사람은 극중 천우빈이 오써니에게 목도리를 둘러주는 장면에서도 동작과 표정, 시선의 위치까지 디테일한 부분을 서로 조율하고 의견을 교환하는 열정을 발산,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이로 인해 서로에 대해 애틋함이 돋아나는 오써니와 천우빈의 감정이 오롯이 살아난, 명장면이 완성됐다.

 

한편 SBS ‘황후의 품격’ 29, 30회 분은 910시에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많이 본 기사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