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강하늘-박서준 `꿀 떨어지는 케미 기대하세요~`

기사입력 [2017-07-17 13:28]

강하늘-박서준 `꿀 떨어지는 케미 기대하세요~`

1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강하늘과 박서준(오른쪽)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영화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으로 배우 박서준, 강하늘 등이 출연하며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본격적인 수사는 학교에서 잠시 외출을 나온 기준(박서준 분)과 희열(강하늘 분)이 우연히 납치 사건을 목격하면서 시작된다. 발 빠르게 범인을 뒤쫓고, 신고도 하지만 복잡한 절차와 증거 부족이라는 현실적인 벽에 부딪히게 된 이들이 학교에서 배운 전공 지식을 바탕으로 직접 수사에 뛰어든다.

`청년경찰`은 이러한 설정을 적극 활용하는 스토리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납치 범죄에서 피해자가 살해될 확률이 가장 높은 시간인 크리티컬 아워를 기준으로 두고 빠르게 움직이는 두 청년은 수사의 세 가지 방법인 `현장, 물품, 피해자` 중심의 수사를 펼친다. 이들 나름대로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갈 때 스토리에 대한 흥미는 배가되고, 과연 이들이 납치 사건의 전말을 밝힐 수 있을지에 대한 몰입도 역시 고조된다.

하지만 모든 이론이 실전과 같을 수 없는 법. 예상치 못한 상황에 맞닥뜨리는 기준과 희열의 모습은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자아내며 관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 여기에 기준과 희열이 아직 경찰이 아닌, 경찰대학의 학생이라는 점은 극에 또 다른 재미를 더한다. 이들은 범인을 제압할 장비도 없고, 결정적인 순간에 진짜 경찰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을 마주하게 되는 등 한계에 부딪힌다.

두 캐릭터가 겪는 이러한 딜레마는 기존 수사극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것으로, `청년경찰`은 오랜 기간 다양하게 변주해온 경찰 영화 계보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진환 기자/news@isportskorea.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