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Home >  스포츠  >  배구
춘추전국 남자 프로배구 `우승을 향한 6개월 대장정 돌입!`

기사입력 [2017-10-12 15:28]

춘추전국 남자 프로배구 `우승을 향한 6개월 대장정 돌입!`

남자 프로배구 감독들이 우승을 향한 출사표를 밝혔다.

12일 서울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7개 구단 감독 및 대표 선수들은 이구동성으로 봄배구를 향한 각오를 다졌다.

디펜딩 챔피언 현대캐피탈, 준우승을 차지한 대한항공은 우승을 최우선 목표로 밝혔고, 새로 부임한 김철수 한국전력 감독,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 역시 `당연히 우승`을 목표로 이야기했다.

지난해 `장충의 봄` 돌풍을 일으켰던 우리카드는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우승팀에서 꼴찌로 추락한 OK저축은행은 절치부심하며 시즌을 준비했다.

남자 프로배구는 오는 14일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의 개막경기를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김민성 기자/news@isportskorea.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