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Home >  스포츠  >  축구
홈 이점 무색하게 만든 서울월드컵 경기장 잔디

기사입력 [2017-09-01 10:30]

A57I5267.jpg

 

대한민국이 31일 서울 상암월드컵구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9차전 이란의 경기에서 아쉽게 0-0 무승부로 마친 뒤 경기장의 잔디 상태가 다시한번 아쉬움을 남겼다.

  

서울월드컵경기장 잔디 관리 주체인 설관리공단은 이란전과 경기를 위해 이달 19일 부터 21까지 3일간 그라운드 잔디 교체작업을 통해 경기장 잔디 중 약 1/4을 교체하며 잔디 보식에 맞추기 위해 스프링쿨러와 대형 송풍기등을 이용해 24시간 가동하고, 인공 채광기 까지 투입했다. 대관행사 또한 K리그 클래식 2경기를 제외하곤 대관 행사도 잡지 않았다. 하지만 잔디의 상태는 경기중 선수들의 미끄러지는 경우가 잦았고, 잔디가 들려서 불규칙적인 바운드도 생겼다. 어느정도 경기에 지장을 줄 정도 였다.

  

손흥민은 경기 직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핑계로 들릴 수 있지만 잔디 상태가 좋지 않았다. 마음대로 드리블 할 수 없었다"며 "나 혼자 드리블로 11명을 제칠 수는 없다. 선수들끼리 (세트를) 세밀하게 만들어 골을 노렸어야 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신태용 대표팀 감독도 이날 진행된 감독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잔디가 선수들을 힘들게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잔디에 밀려 중심이 무너지고 많이 넘어져 볼 콘트롤이 안됐다"고 했다. (조병석 기자/news@isportskora.com)

 


A57I4882.jpg

 

대한민국 구자철이 돌파하는 과정에서 이란의 파울로 넘어져 앉아 있는 경기장 곳곳의 잔디가 들려 있다.

 

A57I5313.jpg

 

대한민국 김주영이 이란 수비수와 볼다툼을 하는 곳곳의 잔디가 들려 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