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Home >  스포츠  >  축구
필승 의지 신태용 감독과 능글맞은 케이로스 감독!

기사입력 [2017-08-30 17:05]

각오 다지는 신태용 감독과 여유만만 케이로스 감독.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앞두고 한국 축구 대표팀과 이란 축구 대표팀이 30일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란전을 앞두고 신태용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승리의 의지를 다졌다.

 

황희찬과 손흥민의 출전여부를 묻는 질문에 신태용 감독은 "이란 감독이 심리전에도 능하고 전술가”라며 “내 성격상 전술이나 여러 면을 미디어와 공유하고 싶으나 이번엔 먼저 언론에 공개하지 않으면 이란이 우리 팀을 파악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언급을 피했다.

 

반면 케이로스 이란 감독은 시종일관 여유가 넘쳤다. 이미 8경기에서 8득점 무실점으로 6승 2무를 기록하며 일찌감치 조 1위를 확정한 이란은 우즈베키스탄과의 조 2위 싸움을 하는 한국보다 여유로웠다. 케이로스 감독은 "한국은 강하다. 8회 연속 월드컵에 진출한 강팀과 대결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다"며 이전과는 다르게 한국 축구를 존중했다.

 

한국은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9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우즈베키스탄에 승점 1점 앞선 한국은 이란과의 경기에서 패할 경우 우즈베키스탄 원정으로 치르는 최종전에서 본선행을 가려야 하는 부담을 떠안게 된다. (김민성 기자/news@isportskorea.com)

 

01.jpg

신중한 신태용 감독과 능글맞은 케이로스 감독.

 

신태용감독한국축구대표팀170830민02.jpg

신태용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필승의 의지를 다졌다.

 

케이로스감독이란축구대표팀170830민04.jpg

케이로스 감독은 한국 축구 대표팀을 존중하면서도 무실점 승리를 자신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