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Home >  스포츠  >  축구
대한축구협회, 부상방지프로그램 첫 도입

기사입력 [2017-08-21 19:20]

대한축구협회, 부상방지프로그램 첫 도입

이란(8월 31일), 우즈베키스탄(9월 6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소집훈련에서 선수들이 부상 방지 훈련을 하고 있다.

오늘 훈련에서는 `KFA 부상예방프로그램` 을 첫 도입해 선수들이 몸을 풀었다.

대표팀 조기소집은 K리거 11명과 4명의 중국 슈퍼리거 그리고 카타르에서 뛰고 있는 남태희(알 두하일)가 소집됐다. 나머지 해외파는 리그 일정을 마치고 합류할 예정이다. (김종원 기자/news@isportskorea. 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