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Home >  스포츠  >  야구
판정에 어필하는 김기태 감독 `첫 동작이 파울이었잖아요`

기사입력 [2019-04-13 19:56]

판정에 어필하는 김기태 감독 `첫 동작이 파울이었잖아요`

13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김기태 감독이 SK 3회말 1사에서 3번 정의윤의 타구를 판정한 원현식 3루심에게 어필을 하고 있다.

원현식 3루심은 3루수 옆을 뚫는 정의윤의 타구를 파울로 인식한 듯 두팔을 올렸으나 곧이어 페어를 선언해 타자인 정의윤도 파울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며 주루하지 않았으나 더그아웃의 시그널로 2루까지 진루했다. (조남수 기자/news@isportskorea.com)

이창호의 기록재구성 더보기

  • [기록 재구성] ‘꽃범호’는 간..
  • [기록 재구성] LG 임찬규와 임..

김진국의 스포츠산책 더보기

  • [스포츠산책] 6월의 화려한 축제
  • 세상을 움직이는 `보좌관` 제..

조남수의 현장포커스 더보기

  • [현장포커스] 최형우, 데뷔 18..
  • [현장포커스] 유관순 역 고아..

킴벌리의 댄스살롱 더보기

  • [웰빙댄스 특집] 블루스 2강. ..
  • [웰빙댄스 특집] 블루스 1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