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Home >  스포츠  >  야구
2018년 한국야구를 빛낸 선수들!

기사입력 [2018-12-07 13:43]

2018년 한국야구를 빛낸 선수들!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호텔리베라에서 ‘2018 유디아 글로벌 일구상’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이 끝난 후 각 부문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예의 일구대상에 LA다저스 류현진이 선정되었다. 류현진은 부상으로 아쉽게도 올해 15경기에 출장하는 데 그쳤지만,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하는 등 뛰어난 기량을 나타냈다. 특히 부상 복귀 후 9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88을 기록하며 팀을 포스트시즌으로 이끌었다. 또 한국인 최초로 월드시리즈에서 선발 등판하는 등 불굴의 의지로 한국야구의 위상을 더 높였다. 

이로서 류현진 선수는 2006년 신인상, 2010년 최고투수상, 2013년 특별공로상에 이어 2018년 일구대상을 수상하는 첫 번째 선수가 됐다. 

최고 타자상은 홈런왕과 타점왕에 오른 두산 베어스 김재환이 선정됐다. 최고 투수상은 35세이브를 올리며 생애 첫 세이브왕에 오른 한화 이글스 정우람이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의지노력상은 2009년 신고 선수로 입단한 뒤, 각고의 노력 속에 LG트윈스를 대표하는 타자로 성장한 채은성이 수상하게 됐다. 신인상은 고졸 신인으로는 최다 홈런을 때려낸 kt위즈 강백호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프로 지도자상은 한화 송진우 투수코치가 선정됐다. 세심한 코칭으로 젊은 투수들을 잘 육성해 팀이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데 큰 힘을 보탰다. 아마 지도자상은 청소년 대표를 이끌고 아시아 청소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한 야탑고 김성용 감독에게 돌아갔다. 

특별공로상은 신인 시절부터 기부와 선행을 펼치는 등 프로야구 선수로 사회에 모범을 보인 롯데 자이언츠 신본기가, 심판상은 경력 23년을 자랑하는 우효동 KBO 심판위원이 선정됐으며, 프런트상에는 8년 만에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차지한 SK 프런트가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진환 기자/news@isportskorea.com)

이창호의 기록재구성 더보기

  • [기록 재구성] ‘80년생 동갑내..
  • [기록 재구성] MVP와 ‘김재환 ..

김진국의 스포츠산책 더보기

  • [스포츠산책] 겨울스포츠의 대..
  • [스포츠산책] 기회의 평등과 ..

조남수의 현장포커스 더보기

  • [현장포커스] 이대호, 역대 3..
  • [현장포커스] 인천 유나이티드..

킴벌리의 댄스살롱 더보기

  • [댄스살롱] 볼룸 쇼댄스 (Ball..
  • [댄스살롱] 경기댄스의 루틴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