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Home >  스포츠  >  야구
레일리, `부러진 배트 맞고 교체`

기사입력 [2017-10-09 16:12]

레일리, `부러진 배트 맞고 교체`

9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 준플레이오프 2차전 6회초 상황에서, NC 선두타자 나성범의 타격 때 부러진 배트에 맞은 롯데 선발 레일리가 교체되고 있다.

풀카운트에서 나성범이 레일리의 9구째 공을 받아쳤다. 배트가 부러지면서 레일리의 다리에 그대로 맞았다. 나성범은 내야 땅볼 아웃됐지만, 레일리는 다리에 피를 흘리며 마운드를 벗어나 고통을 호소했다. 롯데 벤치에서는 상태를 확인한 뒤 교체를 결정했다. 레일리는 5.1이닝 무실점` 호투틀 펼쳤다. (김은규 기자/news@isportskorea.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