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Home >  스포츠  >  야구
[이종훈의 프로야구 인문학] 와일드카드 1차전: 덕아웃 수읽기에서 이긴 NC, 실투의 SK

기사입력 [2017-10-05 19:45]

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벌어진 프로야구 와일드 카드 1차전은 덕아웃과 선수의 수읽기에서 앞선 NC가 SK를 제압한 경기였다.

 

이날 경기는  NC 김경문 감독과 SK 힐만 감독의 전략 싸움, NC 중장거리포 타선과 이에 맞서는 SK 홈런포, SK의 선발 마운드 대 NC의 불펜 싸움 등에 관심이 모아진 경기였다.

 

20171005183518246.jpg

와일드카드 1차전에 앞서 양팀 감독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경문 감독, 경기 초반 상대투수 실투를 노리는 적극적인 선제 공격 작전 주효  


결과는 1회말 나성범의 선제 3점 홈런과 박석민의 솔로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NC의 승리로 끝났다.

경기 결과는 초반부터 NC가 승기를 잡은 뒤 한번의 역전도 허용하지 않아 승리가 명확했다.

SK가 믿었던 선발 켈리는 2와 1/3 이닝 8실점으로 무너져 버렸다.


그러나 표면상 결과 그 밑으로는 덕아웃의 전략 싸움에서 승패가 갈라졌다.


NC 김경문 감독은 한국시리즈와 플레이오프 등 포스트 시즌 경험이 많아 단기전 승부처에 밝은 강점이 있었다.


김감독은 상대 선발 투수의 실투를 노리는 수읽기, 이를 놓치지 않는 적극적인 선제 공격, 상대 강타선을 잠재우는 마운드 운영 등에서 노련했다.

  

5일 와일드카드 1차전에서도 김감독은 NC 타자들에게 1회부터 상대 선발인 켈리의 실투를 노리는 적극적인 타격을 주문해 승기를 잡았다. 

 

20171005183336638.jpg

NC타자들에게 상대 투수의 실투를 노린 적극적인 타격을 주문해 승기를 잡은 김경문 감독.

 

힐만 감독, 선발 켈리 퀵후크 못한 패착


반면 SK 힐만 감독은 올시즌 한국 프로야구에서 처음으로 포스트 시즌 경기에 나서 국내 야구에 경험이 부족한 면모를 여실히 보였다.


힐만 감독은 일본 프로야구에서 니혼햄 파이터즈 감독시절 저팬시리즈 우승의 경험이 있는 화려한 경력이 있다. 그러나 한국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은 첫 기회여서 아무래도 낯선 면이 적지 않았다.

 

SK 힐만 감독은 무엇보다도 한국 프로야구가 포스트 시즌에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타격을 앞세우고, 선발 퀵후크도 일본 보다 빨리 이루어진다는 작전의 템포에서 적응이 되지 않았다.


20171005183334215.jpg

9회초 SK의 마지막 공격을 예의주시하는 힐만 감독. 


철저한 보내기 번트를 앞세운 스몰 볼 위주의 일본 프로야구의 템포 느린 포스트 시즌으로 한국 프로야구의 빠른 템포 포스트 시즌 경기를 따라 갈 수는 없는 법이다.


경기 초반 8실점한 켈리를 너무 늦게 강판시킨 것도 힐만 감독의 마운드 운영에서 패인이었다.


반면 NC 김경문 감독은 선발 맨쉽이 4회를 마치고 몸이 불편하다고 하자 조기 교체를 단행, 5회초부터 중간 계투 작전으로 승리를 지켜냈다.

 

결국 타격과 마운드 운영을 빠른 템포로 갖고 갔던 김경문 감독의 NC가 승리를 낚았다.

 

20171005183333587.jpg

경기가 끝난후 SK힐만 감독이 NC 김경문감독에게 축하 인사를 하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날 경기가 끝나고 SK 힐만 감독이 NC 김경문 감독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하는 장면은 인상적이었다.

 

힐만 감독이 패장으로서 한국에서의 첫 포스트 시즌 경기를 겪은 후 승장 김경문 감독에게 묻고 싶은 점이 많았을 것이다. (이종훈 기자/101305jhlee@gmail.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