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얼굴 활찍 핀 안치홍과 유민상

기사입력 [2019-08-14 21:18]

얼굴 활찍 핀 안치홍과 유민상

14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KIA 안치홍과 유민상이 8회초 수비를 마친 뒤 정담을 나누며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유민상은 7회말에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을 얻어 진루한 뒤 안치홍의 2루타와 이창진의 희생플라이로 앞서나가는 귀한 득점을 올렸다. (조남수 기자/news@isportskorea.com)

이창호의 기록재구성 더보기

  • [기록 재구성]박병호의 ‘마구..
  • [기록 재구성] ‘대단한’ 린드..

김진국의 스포츠산책 더보기

  • [스포츠산책] 연습생 신화
  • [스포츠 산책] 기업의 스포츠 ..

조남수의 현장포커스 더보기

  • [현장포커스] 최형우, 데뷔 18..
  • [현장포커스] 유관순 역 고아..

킴벌리의 댄스살롱 더보기

  • [댄스살롱] 이것이 댄스다
  • [웰빙댄스 특집] 아웃사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