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수의 현장포커스

[현장포커스] 시즌 첫 연승을 이끌어낸 구자욱의 허슬플레이

기사입력 [2018-05-08 00:20]

삼성타자구자욱180508_J12.jpg

 

구자욱이 1군 복귀전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삼성 구자욱은 8일 오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6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 3안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의 맹활약을 펼쳐 화려한 컴백무대를 가졌다.

 

백미는 6회초에 만든 내야안타다. 선두타자로 타석에 선 구자욱은 1루 땅볼을 날렸다. 평범한 타구였다. 그러나  전력 질주를 펼치며 헤드퍼스트슬라이딩의 허슬플레이를 펼친 구자욱은 세이프가 됐다.  베이스커버를 들어간 kt 선발투수 고영표의 발에 앞서 베이스를 터치하며 내야안타를 만든 것이다. 결국 구자욱의 안타로 시작한 6회초에 승부에 쐐기를 박는 박한이의 스리런홈런이 터졌다.

 

지난달 6일 구자욱은 옆구리 부상 입으며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고 재활기간과 재활훈련을 거쳐 한달만에 복귀했다.

 

구자욱이 돌아온 삼성은 이 경기에서 9-4로 승리하며 시즌 첫 연승을 거두는 기쁨을 누렸다.  (조남수 기자/news@isportskorea.com)

 

삼성감독김한수180508_J01.jpg

김한수 감독이 1군에 올라온 구자욱의 타격 훈련을 가까이에서 지켜보고 있다.

 

삼성타자구자욱180508_J09.jpg

공백은 경기감각에 영향을 미친다. 1회말 유한준의 타구를 실책성 안타로 내주고 있는 구자욱.

 

삼성타자구자욱180508_J03.jpg

곧바로 만회하는 구자욱, 2회초에 3루타를 때리며 동점 타점을 기록했다.

 

삼성타자구자욱180508_J04.jpg

혼신을 다해 3루로 내달리는 구자욱, 이후 삼성은 3점을 더뽑아 4-1로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삼성타자구자욱180508_J05.jpg

구자욱의 플레이는 이 장면이 하일라이트.

 

삼성타자구자욱180508_J07.jpg

구자욱의 허슬플레이가 빛났다.

6회초에 선두타자로 나선 구자욱은 파울타구를 3개 연속 때리는 등 1볼 2스트라이크에서 6구째를 타격, 1루땅볼을 친 뒤 헤드퍼스트슬라이딩으로 세이프.

타음 타자 강민호가 사구로 진루한 뒤 8번 박한이의 마수걸이 3점포로 승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

 

삼성타자구자욱180508_J06.jpg

7회초에 3안타째를 달성하는 구자욱

 

삼성타자구자욱180508_J08.jpg

김한수 감독 '구자욱, 컴백무대 멋졌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