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Home >  연예  >  영화
3.1운동 100주년 `1919유관순`, 이새봄-김나니-박자희-나애진 캐스팅!

기사입력 [2019-01-28 17:20]

유관순과 여성 독립운동가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1919유관순>이 오는 3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유관순 역을 맡은 이새봄을 비롯, 김나니, 박자희, 나애진 등 충무로 기대주들의 열연으로 완성될 영화에 기대를 한껏 끌어 모으고 있다.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로부터 공식 후원을 받은 작품으로서 유관순을 비롯한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사실적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1919유관순>이 배우 캐스팅 소식을 알렸다


먼저, 유관순 역은 배우 이새봄이,

1.jpg


유관순의 이화학당 선배인 권애라 역에는 배우 김나니가,

2.jpg


수원 기생조합의 김향화 역에는 배우 박자희가,

3.jpg


북한 출신의 독립운동가 동풍신 역에는 배우 나애진이 맡아 조국을 향한 뜨거운 애국심을 보여줄 예정이다. 

4.jpg

  

<1919유관순>은 백석대유관순연구소와 유관순기념사업회의 고증을 받아 다큐멘터리에 대한 전문성을 확보했으며 유관순, 어윤희, 권애라, 심명철, 노순경, 임명애, 신관빈 등 남과 북을 아울러서 일제에 맞서 싸운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영화를 통해 재조명한다. 또한 유관순, 임명애, 노순경 등 여성 독립 운동가분들이 당한 고문과 고초를, 사실적으로 묘사함으로써 조국을 향한 그녀들의 뜨거운 애국심을 더욱 깊이 느낄 수 있도록 했다. 

  

<1919유관순>은 유관순문화전문유한회사의 여성독립운동가들에 관한 문화 운동 프로젝트의 첫 번째 단계로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소설, 뮤지컬, 드라마 등 문화콘텐트를 지속적으로 만들 예정이다. 이번 영화의 제작진은 신상민 감독, 이은혜 작가, 김만희 음악감독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일제강점기 시절 독립운동을 전개한 유관순 및 여성독립운동가들이 수감된 서대문 형무소 8호 감방을 배경으로 촬영, 당시의 시대상을 직설적이고 사실감 있게 살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수많은 인사들의 의미 있는 인터뷰와 해외 로케 촬영도 함께 진행하였다.


teaser.jpg

 

<1919유관순>은 미국, 중국, 일본 등에서 촬영을 마치고 3월에 개봉되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각 소속사)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마지..
  • [비하인드 무비스토리] `남자..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