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Home >  연예  >  영화
`뼁빈` 한준희 감독, 정의에 대한 정의를 그리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9-01-24 17:08]

`뼁빈` 한준희 감독, 정의에 대한 정의를 그리고 싶었다.

24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뺑반`의 시사회에서 한준희 감독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뺑반`은 뺑소니 사건만을 다루는 경찰 내 조직인 뺑소니 전담반을 줄여 일컫는 말이다.

한준희 감독은 ``아직 관객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경찰 내 `뺑반`이라는 소재를 범죄 액션 장르의 틀 안에서 흥미롭게 그려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조남수 기자/news@isportskorea.com)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러브..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마지..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