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화제

Home >  연예  >  연예화제
‘스타트업’ 배수지-남주혁-강한나, 꿈 향한 첫걸음 시작한다

기사입력 [2020-10-23 15:58]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치열한 경쟁이 시작된다.

 

(2)201023_tvN 토일드라마_스타트업_배수지 남주혁 강한나 스타트업 뛰어든다.jpg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연출 오충환 극본 박혜련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다.

 

(3)201023_tvN 토일드라마_스타트업_배수지 남주혁 강한나 스타트업 뛰어든다.jpg


역전을 꿈꾸는 계약직 직원 서달미(배수지 분)와 가문의 망신 직전에 놓인 삼산텍의 창업자 남도산(남주혁 분)이 본의 아니게 첫사랑 사이로 얽혀 간질간질한 로맨스주의보를 발령한 가운데, 이번 주 방송에서 스타트업을 향한 두 사람의 첫 걸음이 그려진다.

 

(4)201023_tvN 토일드라마_스타트업_배수지 남주혁 강한나 스타트업 뛰어든다.jpg


공개된 사진 속에는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 교육, 네트워킹 등을 해주며 성장을 돕는 엑셀러레이팅 센터인 샌드박스의 설립자 윤선학(서이숙 분)이 무대 위에 올라있다. 무대 아래에는 이곳에 입주하기 위해 출사표를 던진 수많은 능력자들이 즐비하다. 그들에 비하면 아직 풋내기인 서달미 그리고 남도산과 이철산(유수빈 분), 김용산(김도완 분)이 살아남을 수 있을지 긴장감이 드리운다.

 

(5)201023_tvN 토일드라마_스타트업_배수지 남주혁 강한나 스타트업 뛰어든다.jpg

 

또한 친동생인 서달미와 냉정하게 선을 긋고 재벌과 재혼한 엄마를 따라갔던 원인재(강한나 분)까지 이곳에 있어 의문을 더한다. 그녀는 이미 새아버지의 자금과 인맥 그리고 남들이 모르는 치열한 노력으로 이미 네이쳐모닝의 CEO로서 성공한 인생을 살고 있던 터, 그녀가 이 모든 타이틀을 버리고 새롭게 스타트업에 도전한 이유가 궁금해진다.

 

뿐만 아니라 최종 입주자를 가리는 특별한 미션이 주어지자 저마다 본인의 핸드폰을 들고 동분서주하는 모습이 포착돼 더욱 눈길이 쏠린다.

 

그 속에서 머리를 질끈 묶고 화면에 집중한 서달미와 바짝 긴장한 채 손가락으로 무언가를 세는 남도산, 고군분투중인 두 사람은 과연 꿈을 향해 나아갈 돌파구를 찾아냈을지 시청자들을 애태우게 만들고 있다.

 

매주 ,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될 tvN 스타트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tvN)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