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화제

Home >  연예  >  연예화제
이도현, 절제된 섹시미와 옴므파탈 매력

기사입력 [2020-09-28 14:01]

배우 이도현이 치명적인 옴므파탈 매력을 발산했다.

 

W Korea_이도현_01.jpg

 

소속사는 28일 패션 매거진 ‘W Korea’ 10월호와 함께한 이도현의 화보를 공개했다. ‘18 어게인고우영의 소년미를 벗고 남성미를 장착한 그의 파격 변신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이도현은 무심한 듯 시크한 아우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강렬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그의 눈빛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 속 화이트 셔츠 사이로 드러난 다부진 몸매도 눈길을 끈다. 절제된 섹시미와 매혹적인 카리스마가 설렘을 자극한다.

 

W Korea_이도현_02.jpg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도현은 솔직 담백한 입담을 펼쳤다. 그는 현재 방영 중인 첫 주연작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소개와 함께 학창 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 중 캐릭터처럼 실제로 농구선수를 꿈꿨다는 이도현은 학교 다닐 때는 조용히 지내면서 주로 운동만 했다. 포인트 가드였다. 아버지가 반대하지 않았다면 아마 운동을 계속했을 거다라며 아버지가 젊을 때 야구 선수로 활동하셔서 나도 어릴 적부터 함께 운동하는 시간이 많았다. 그런데 운동을 해본 분이라 그 길이 얼마나 힘든지 아니까 반대하신 듯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아버지의 뜻은 배우 이도현을 있게 한 발판이 되었다. 이도현은 어머니가 영어사전 겸 공부할 때 활용하라고 전자수첩을 사주셨는데, 나는 그것으로 소파에 앉아 영화를 보곤 했다. 그렇게 영화를 보다 보니 자연스럽게 연기에 관심이 갔다라며 배우를 꿈꾸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10대 때 한 번쯤 꿈꿔볼 수 있는, 그냥 일시적인 생각일 거라고 주변의 반대가 있었지만 고2 후반 무렵부터 연기 학원에 다녔고, 입시철이 되어서야 사실을 털어놨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그는 자신만만하게 대입 시험을 보러 다녔는데 모조리 불합격했다. 재수 준비하면서 바로 정신 차렸다. 그 이후 연기를 대하는 것도, 사는 태도도 바뀌었다라고 전했다. 여기에 인생의 모토는 무조건 열심히. 뭐든 나에게 주어진 건 열심히 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이며 남다른 노력과 열정의 이유를 밝혔다.  

 

데뷔 4년 차 배우로서의 소회와 포부도 전했다. 이도현은 할수록 더 어렵다. 이응복 감독님께 어렵다고 토로한 적이 있는데, 딱 한 마디 하시더라. ‘안 힘들면 재미없지 않아?’ 망치로 맞은 느낌이었다. 재미있다고 시작한 일인데 왜 자꾸 어렵다고 생각했을까?”라고 되뇌었다. 이어 배우로서의 꿈을 묻는 질문에는 “‘로코 장인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30대 이후부터는 섹시한 남자 배우로 불리고 싶다라고 답하며 앞으로가 더욱 주목되는 믿보배이도현의 행보에 기대감을 더했다.  

 

이도현은 첫 주연작 ‘18 어게인에서 기대를 단숨에 확신으로 바꾸며 호평을 이끌고 있다.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하는 열여덟 살 홍대영부터 한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인생 2회차 고우영까지, 설렘과 코믹을 오가는 변화무쌍한 매력으로 연기 포텐을 터뜨리고 있는 것. 탄탄한 연기력을 장착한 파워 신예에서 믿보배로 거듭난 이도현의 활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W Korea)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