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화제

Home >  연예  >  연예화제
나랏말싸미, ‘세종’과 세 아들 ‘세자-수양-안평’

기사입력 [2019-07-24 14:09]

영화 나랏말싸미가 다채로운 부자의 호흡을 보여주는 세종송강호와 그의 세 아들 세자’(김준한), ‘수양’(차래형), ‘안평’(윤정일)의 스틸을 공개했다.

 

4.jpg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대왕 세종’(송강호)의 위엄을 넘어선 아버지 세종과 각자의 자리에서 아버지에게 힘을 보탠 세명의 아들 세자’(김준한), ‘수양’(차래형), ‘안평’(윤정일)의 다채로운 호흡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jpg

 

2.jpg

 

3.jpg

 

새 문자 창제를 반대하는 유신들의 압박에 끊임없이 시달리는 왕 세종은 자신의 왕위를 이을 장남 세자와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까지 세 명의 아들과 든든한 유대를 이어가며 한글 창제라는 업적에 속도를 더해 나간다.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김준한은 신하들의 눈을 피해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며 근심하지만, 백성을 위해 자신의 건강까지 해쳐가며 한글 창제에 몰두하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세종역시 자신에게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한글 창제에 모두 쏟아 붓고자 세자를 왕의 자리에 앉히고 자신의 대업을 마무리 짓고자 한다. ‘수양차래형과 안평윤정일 역시 각자의 뛰어난 재능을 활용하여 새 문자 만들기에 큰 힘을 보탠다. 세종의 필생의 과업에 뜻을 함께하며 자신들의 역할을 묵묵히 해낼 두 왕자는 세자와 더불어 세종이 가장 신뢰하는 아들들이자, 곁을 지키는 든든한 조력자로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처럼 나랏말싸미세종은 왕이기 이전에 아버지 세종으로 아들들과 다채로운 호흡을 선보이며 그간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인간 세종의 모습을 그려내 관객들에게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설 것이다.

 

나랏말싸미_1차포스터_가로1_절찬상영중.jpg

    

영화 나랏말싸미는 오늘 24() 개봉,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메가박스중앙)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