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화제

Home >  연예  >  연예화제
이병헌, `연기의 신` 화보공개~

기사입력 [2018-12-27 10:08]

에스콰이어 이병헌2.jpg

에스콰이어 이병헌3.jpg

에스콰이어 이병헌4.jpg

 

“호기심이었어요. 할리우드에 처음 가게 된 건. 많은 사람들이 남자라면 야망과 목표가 있어야 한다고 말하지만 전 정반대예요. 오히려 야심이 너무 없어요. 인터뷰할 때마다 당황스러울 때가 목표가 뭐냐고 질문 받을 때예요. 저는 없다고 해요. 있었던 적이 없어요. 목적지도 없고요. 저도 원래가 그런 성향의 사람이지만 배우라는 직업은 그런 목표가 무의미한 것 같아요. 저도 저를 놓아버리는 순간부터 지금까지 계속 어딘가로 떠밀려가고 있는 것 같아요. 그냥 가는 거예요. 갈 수 있는 데까지.” 배우 이병헌의 이름 앞엔 언제나 글로벌 스타, 할리우드 배우, 연기의 신, 대배우 같은 수식어 붙기 마련이다.

후배 배우들이 가장 함께 연기해보고 싶어하는 동경하는 선배이면서 동시에 함께 연기하는 걸 가장 두려워할 만큼 압도적인 연기력을 보여주는 존재. 그런데 정작 대배우 이병헌은 대단한 목표나 뚜렷한 야심을 갖고 지금까지 걸어온 게 아니라 그저 가볼 수 있는데까지 나아갔던 것뿐이라고, 자신의 배우 인생을 설명했다. 

 

이병헌은 지극히 치밀하게 캐릭터를 연기하는 ‘연기의 신’이라는 평가에 대해선 이렇게 답했다. “제가 현장에서 시나리오를 자주 안 보는 게 되게 의외라고 얘기들 해요. 저는 영화도 그렇고 드라마도 그렇고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정서를 이해하고 캐릭터의 형태를 잡고 나면 그걸 파고들려고 하지는 않아요. 자꾸만 파고들면 절제를 못하는 순간이 있거든요. 그런데 정서를 갖고 있으면 어떤 대사를 줘도 그 캐릭터로 말할 준비가 돼요. 또 그래야 유연해져요. 막 파고들어서 계산하면 어깨가 굳어서 움직일 수가 없어요. 그래서 연기에서는 순발력이 중요한 것 같아요.”

그래서 이병헌은 ‘연기를 잘 한다’는 것보단 ‘센스가 있다’는 표현을 즐겨 쓴다고 설명했다. “준비라는 게 다른 게 준비가 아니에요. 그 캐릭터를 마음 속에 갖고 있는게 진짜 준비예요. 대사 몇 번 틀리면 다시 가면 돼요. 그 캐릭터를 갖고 이승면 작가가 써준 대사보다 더 좋은 애드리브가 나올 수도 있는 거예요.” 내부자들의 유명한 애드리브인 “모히또 가서 몰디브나 한잔 할까” 역시 안상구라는 인물의 정서를 갖고 유연하게 연기한 이병헌의 센스가 만들어낸 결과였던 셈이다. 

 

에스콰이어 이병헌6.jpg

에스콰이어 이병헌.jpg

에스콰이어 이병헌5.jpg

 

이병헌은 상대 배우가 연기를 잘 할수록 더 잘 하게 된다고 말했다. “어떤 기자 분이 상대 배우가 너무 연기를 잘 하면 부담스럽거나 꺼려지지 않느냐고 묻던데 저는 정반대예요. 연기 잘하는 사람과 할수록 좋아요. 또 그래야 작품도 좋아져요.” 남한산성에서 김윤석과 박해일과 3각 균형을 이뤘던 순간을 예로 들었다. “더더욱 그 균형이 깨지면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야 그 영화가 산다고요. 만약에 윤석 선배보다 제가 약해 보였다면 후반에는 저를 살리려고 더 세게 저를 부각시키는 편집을 해야하고 그러다 보면 전체적인 균형이 무너져요. 결국 현장에서 배우들이 최선의 최선을 다해야 영화가 사는 거였죠.” 

 

반면에 이젠 후배 배우들이 자신의 기에 눌려서 실수하지 않도록 배려하는 법도 배웠다고 얘기했다. “배우들은 예민해서 상대방이 제 앞에서 심하게 떨고 있다는 게 고스란히 느껴질 때가 있거든요. 현장에서 선후배의 예의를 넘어서서 그런 떨림을 느껴질 때가 있어요. 처음에는 저도 그런 떨림을 잘 몰랐어요. 그걸 간과하고 넘어갔었죠.” 그런데 이병헌 본인도 미스컨덕트에서 명배우 알 파치노와 연기할 때 그런 긴장을 느낀 뒤로 상대 배우의 떨림을 이해하고 배려심을 배우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알 파치노 앞에서 제가 떨어버린거죠. 갑자기 긴장해버린 거죠. 대사도 몇 마디 안 되니까 정말 술술 나올 정도로 연습을 했는데 그 순간이 되니까 그 대사마저 기억이 안 나는 거예요. 제가 너무 당황스러워서 한국말로 ‘죄송합니다’ 이렇게 말했던 것 같아요. 그때 알 파치노가 복화술을 하듯이 계속 ‘다시 해. 괜찮아’ 라고 하더라고요.” 이병헌은 덧붙였다. “제 상대 배우도 자기 걸 온전히 보여줘야 되는데 저 때문에 자기가 준비한 것의 반밖에 못 보여주면 얼마나 속상하겠어요. 그렇다고 제가 알 파치노라는건 아니지만. 그 이후부터는 후배들한테 일부러 농담도 많이 하고 그래요. 미리 맞춰보기도 하고.”  

 

이병헌은 현재 우민호 감독과 영화 남산의 부장들을 촬영하고 있다. 화제작 미스터 션샤인 이후 거의 쉬지도 않고 촬영에 들어간 차기작이다. 이 밖에도 하정우와 출연하는 백두산 촬영도 준비하고 있다. 그야말로 쉴새 없이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더 많은 숨은 이야기들은 에스콰이어 2019년 1월호 커버스토리를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김혜숙 기자 news@isportskorea.com 사진_에스콰이어)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