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배성우, 두 남자의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

기사입력 [2020-10-30 15:33]

날아라 개천용권상우, 배성우의 신박한 인연이 시작된다.

 

02_권상우.jpg

 

03_배성우.jpg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연출 곽정환, 극본 박상규)이 드디어 3010, 뜨거운 기대 속에 첫 방송 된다.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을 예고한 국선 변호사 박태용(권상우 분)과 생계형 기자 박삼수(배성우 분)의 모습이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킨다.

 

01_권상우X배성우.jpg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하나로 마음을 움직이는 생계형 기자의 판을 뒤엎는 정의구현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진다.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과 박상규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을 담보한다. 권상우, 배성우를 필두로 김주현, 정웅인, 이원종, 박지일, 안시하, 김혜화, 차순배, 사현진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막강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여기에 김응수, 조성하, 김갑수가 극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박태용과 박삼수의 웃픈첫 만남이 담겨 있다. 땀에 흠뻑 젖은 모습으로 박태용의 사무실을 찾은 박삼수. 짠내 나는 비주얼과 달리 박태용을 향한 능청 미소가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 속 박삼수의 명함을 살피는 박태용의 못마땅한 표정도 흥미롭다. 동물적인 감각으로 환금성 기사만을 쫓던 박삼수가 박태용을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불합리한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을 환장의 콤비로 엮이게 될 두 사람의 시작점에 귀추가 주목된다.

 

날아라 개천용은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재심사건을 소재로 한다. 태평양 같은 오지랖과 무모한 정의감 하나로 불합리한 세상과 맞서는 국선 변호사 박태용과 투박하지만, 인간미 넘치는 생계형 기자 박삼수의 판을 뒤엎는 공조가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 전망. 견고한 사법 시스템과 기득권을 쥔 엘리트 집단에 맞서 뜨거운 반격을 가할 이들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스튜디오앤뉴)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