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최원영-최유화, 아슬아슬 삼각관계

기사입력 [2020-09-17 12:49]

나의 위험한 아내김정은-최원영-최유화가 서로를 향한 팽팽한 신경전과 치열한 탐색전을 벌이는 폭풍전야 쓰리샷이 포착됐다.

 

01 (3).jpg

 

오는 10511시 첫 방송되는 MBN 새 미니시리즈 나의 위험한 아내’(연출 이형민 극본 황다은)는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어느덧 결혼이란 생활을 그저 유지하고만 있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다수의 부부가 공감할 수 있는 미스터리 부부 잔혹극이다. 김정은은 미모와 지성, 재력을 갖춘 완벽한 아내심재경 역, 최원영은 훤칠한 외모와 유쾌한 성격을 지닌 레스토랑 올드크롭대표 김윤철 역, 최유화는 올드크롭매니저이자 김윤철과 특별한 관계에 놓인 진선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01 (4).jpg

 

01 (2).jpg

  

이와 관련 김정은과 최원영, 최유화가 고요함 아래 치열한 스파크를 튀기는 아슬아슬한 쓰리샷으로 숨 막히는 긴장감을 유발하고 있다. 극중 김윤철의 레스토랑 올드크롭오픈 기념 행사를 위해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든 장면. 먼저 세련된 드레스를 입은 심재경(김정은)은 피크닉 바구니를 든 청초한 모습으로 레스토랑에 등장, 직원들에게 환한 미소로 인사를 건네는가 하면 직접 구운 쿠키를 나눠주며 우아한 자태로 시선을 강탈한다. 심재경의 남편 김윤철(최원영) 역시 행사의 풍경을 담기 위해 카메라를 들고 이리저리 분주히 움직인다. 반면 레스토랑 매니저 진선미(최유화)는 이들에게서 한 발짝 멀리 떨어진 채 완벽한 부부의 모습을 날 서린 눈빛으로 뚫어져라 바라보고 있어 의문을 안긴다.

 

01 (5).jpg

 

01 (6).jpg

 

01 (7).jpg

 

특히 세 사람 사이에 감도는, 각기 다른 관계성을 엿볼 수 있는 시선 교차 순간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김윤철은 레스토랑 창업을 위해 물심양면 애써준 아내 심재경을 따스하게 바라보며 무언의 고마움을 전하지만, 진선미에게도 다정하고 젠틀한 눈빛과 환한 웃음을 지어 보인다. 이로 인해 심재경의 얼굴 위로 잠시 싸늘한 표정이 스치는 가하면, 진선미 또한 심재경 앞에선 웃다가도 돌아서서는 차가운 시선을 내리꽂는 이중적 면모로 의심을 더한다. 과연 심재경-김윤철-진선미는 어떤 내막으로 얽혀있는 것인지, 은밀한 그들의 사연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01 (8).jpg


한편, MBN 새 미니시리즈 나의 위험한 아내는 오는 105() 11시 첫 방송(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키이스트)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