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이유진-배다빈, ‘단짝 친구들’ 3인방

기사입력 [2020-08-10 13:59]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이유진-배다빈, ‘단짝 친구들’ 3인방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 이유진, 배다빈의 싱그러움 가득 절친샷이 공개됐다.

오는 8월 31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 연출 조영민)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티저 영상들을 통해 예고된 박은빈, 김민재의 감성 가득 클래식 로맨스가 안방극장을 두근두근 설레게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의 또 하나 놓칠 수 없는 관전포인트는 스물아홉 살 주인공들의 얽히고설킨 관계들이다. 박은빈과 김민재를 중심으로 사랑과 우정의 경계에 선 6인 친구들의 감정선이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인 것.

그 중심에서 박은빈은 극중 2번째 4학년을 맞이한 늦깎이 음대생 채송아 역을 맡았다. 채송아는 바이올린을 향한 열정으로, 경영학과 졸업 후 같은 대학 음대에 재입학한 독특한 이력을 가진 인물. 이러한 채송아의 결정을 처음으로 지지해준 친구가 바로 윤동윤(이유진 분)으로, 채송아는 또 다른 친구 강민성(배다빈 분)이 윤동윤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애써 거리를 두고 있는 상태다.

10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측은 채송아, 윤동윤, 강민성 3인방의 풋풋한 절친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세 친구의 우정 히스토리가 담겨 있다. 햇살 좋은 날 소풍을 가고, 동아리 방에서 수다를 떨며 사진을 찍고, 공연이 있는 날에는 악기를 들고 인증샷을 남기는 등 싱그러움 가득한 세 친구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대학교 아마추어 오케스트라 동아리에서 만나 친구가 된 세 사람은 그 후 스물아홉 살이 된 지금까지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사이라고.

이렇게 절친한 친구들과의 관계 속 채송아는 혼란한 스물아홉 여름 날을 보내게 될 예정이다. 세 친구의 사랑과 우정은 어떻게 그려지게 될지, 그 속에서 채송아의 감정을 공감도 100% 연기로 표현할 박은빈의 열연에도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오는 8월 31일 첫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