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앨리스’ 주원, 선천적 무감정증 캐릭터 연기력 기대

기사입력 [2020-08-06 11:17]

‘앨리스’ 주원, 선천적 무감정증 캐릭터 연기력 기대

‘앨리스’ 주원의 연기력이 폭발한다.

8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 연출 백수찬)가 첫 방송된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믿고 보는’ 주원과 ‘시청률 퀸’ 김희선이 만난 2020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원(박진겸 역)은 군 전역 후 3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앨리스’를 선택했다. 특히 그가 극중 연기하는 박진겸은 선천적으로 무감정증인 캐릭터. 다양한 작품을 통해 비교적 난도 높은 캐릭터들을 연기하며 대중을 사로잡은 배우 주원이기에, 그가 ‘앨리스’를 통해 무감정증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6일 ‘앨리스’ 제작진이 극중 주원의 캐릭터 특징을 임팩트 있게 보여주는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단숨에 시선을 강탈하고, 보는 이로 하여금 자신의 연기에 몰입하게 만드는 주원의 저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사진 속 주원은 교복 차림으로 홀로 난간에 기대앉아 있다. 무슨 일이라도 일어난 듯 한껏 몸을 웅크린 채 앉아 있지만 결코 두려움에 떠는 것처럼 보이지는 않는다. 오히려 눈빛은 번뜩이고 표정 역시 강렬하다. 대체 그가 어떤 상황에 처한 것인지, 무슨 생각을 하고 무슨 감정을 품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과 호기심이 치솟는다.

이와 함께 주원의 연기력이 감탄을 자아낸다. 앞서 ‘앨리스’ 제작진은 선천적 무감정증인 박진겸 캐릭터에 대해 배우로서 도전과 같다고 언급했다. 극적인 감정 노출 없이 상황에 따른 인물의 심리 변화를 그려야 하기 때문. 그러나 사진 속 주원은 눈빛, 표정, 몸짓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인물이 처한 상황과 심리를 오롯이 보여주고 있다. ‘앨리스’ 속 주원의 연기에 기대가 쏠릴 수밖에 없다.

강렬한 액션과 카리스마에 이어 쉽지 않은 캐릭터마저도 완벽히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준 주원. 믿고 보는 배우 주원이 시청률 퀸 김희선을 만나 어떤 마법 같은 이야기를 들려줄지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미치도록 기다려진다. ‘앨리스’는 오는 8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