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오붓한 가족 모임 속 미묘한 기류?

기사입력 [2020-07-29 16:32]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속 이준기, 문채원의 가족 모임에서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2)200729_tvN 새 수목드라마_악의꽃_가족 모임 속 미묘한 기류.jpg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4)200729_tvN 새 수목드라마_악의꽃_가족 모임 속 미묘한 기류1.jpg

 

29() 1050, 마침내 첫 방송이 베일을 벗는 가운데 시작부터 예측을 빗나가는 가족 모임을 예고해 궁금증을 모은다. 남부러울 것 없는 다정다감한 남편 백희성의 생일을 맞아 그의 부모 백만우(손종학 분), 공미자(남기애 분)까지 함께 모였지만 아내 차지원을 맞이하는 건 두 시부모의 못마땅한 표정뿐인 것.

 

(5)200729_tvN 새 수목드라마_악의꽃_가족 모임 속 미묘한 기류.jpg

 

(6)200729_tvN 새 수목드라마_악의꽃_가족 모임 속 미묘한 기류.jpg

 

그러나 차지원이 잠시 자리를 비우자 백희성 역시 돌변, 자신의 품에 안겨 곤히 잠든 딸 백은하(정서연 분) 위로 차갑게 식은 눈빛을 숨김없이 드러내고 있어 한층 긴장감이 감돈다.

 

아내와 딸 앞에서 보여주던 한없이 부드러운 미소와 달리 감정을 지운 백희성의 무표정은 등줄기를 오싹하게 만든다. 또한 마치 다른 사람이 된 듯 달라진 아들의 태도에도 백만우, 공미자는 익숙한 듯 전혀 미동이 없어 이 가족의 기묘한 분위기는 더욱 의구심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명품 배우 남기애(공미자 역), 손종학(백만우 역)의 묵직한 포스와 무게감이 더해지면서 한층 팽팽한 대립감이 탄생, 눈을 뗄 수 없는 몰입도의 연기 앙상블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291050분에 첫 방송(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tvN)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