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굿캐스팅’ 최강희, 한밤 요트장 추격전 포착

기사입력 [2020-05-30 10:19]

굿캐스팅최강희가 목숨을 내건 사생결단 대결을 벌이는 요트장 추격전으로 또 한 번 스릴감을 폭발시킨다.

 

01 (3).jpg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난 여성들이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 극중 최강희는 아끼는 동료의 목숨을 잃게 한 산업스파이 마이클 리를 잡기 위해 위장 잠입 작전에 뛰어든 국정원 블랙요원 백찬미 역을 맡아 밀도 깊은 감정연기와 호쾌한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인생캐 경신이라는 극찬을 얻고 있다.

 

01 (1).jpg

 

01 (2).jpg

 

이와 관련 최강희가 마이클리를 잡기 위한 ‘1 1 데스매치에 나서며 긴장감을 극한으로 끌어올린다. 극중 백찬미(최강희)가 늦은 밤 인적 없는 요트장을 찾아 탁상기(이상훈)와 마주하게 된 장면. 백찬미는 결기와 경계가 어린 눈빛으로 탁상기를 바라보더니, 날렵한 동작으로 손목을 꺾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한다. 하지만 순식간에 전세가 역전된 듯, 요트 선착장을 미친 듯이 내달리는 백찬미의 뒤로, 악에 받친 탁상기가 붉은 색 도끼를 든 채 맹렬히 쫓아오는 아찔한 상황이 펼쳐져 충격을 안긴다.

 

01 (4).jpg

 

01 (5).jpg

 

지난 방송분에서 백찬미는 탁상기로부터 피철웅 살해 동영상을 갖고 있다는 전화와 함께 그 대가로 명계철(우현)이 가진 비밀장부를 입수해 거래하자는 제안을 받았던 터. 더욱이 백찬미는 동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마이클을 잡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에 거래를 결심했던 바 있다. 이에 백찬미와 탁상기의 쫓고 쫓기는 데스매치가 포착되면서, 명계철의 비밀장부를 입수에 성공한 것인지 다시 대치하게 된 두 사람 사이에 과연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1회는 오는 61() 940분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