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굿캐스팅’ 최강희-유인영-김지영, ‘위풍당당 슈트 쓰리샷’

기사입력 [2020-04-09 14:29]

굿캐스팅최강희-유인영-김지영이 범상치 않은 우먼크러쉬를 내뿜는 국정원 요원들위풍당당 슈트 쓰리샷을 공개했다.

 

01 (1).jpg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 독특한 스토리 설정력과 탄탄한 필력을 두루 갖춘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등에서 몰입도 높은 연출력으로 호평받은 최영훈 감독의 신선한 조합이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01 (2).jpg

    

이와 관련 굿캐스팅에서 국정원 카리스마 삼총사로 뭉친 최강희-유인영-김지영이 강력한 포스를 내뿜는 위풍당당 슈트 쓰리샷이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먼저 능력치는 만렙이나 그에 못지않은 똘기를 장착해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백찬미 역 최강희는 블루 체크 슈트에 블랙 탑을 입고, 식스팩 복근을 드러낸 당당한 자태로 전설의 블랙요원다운 압도적 아우라를 발산했다.

 

01 (3).jpg

 

뇌섹녀 면모와 어리바리한 허당미를 동시에 갖춘 반전 매력녀임예은 역 유인영은 허리에 벨트로 포인트를 준 센스 있는 슈트 차림으로 9등신 모델 포스를 드러내고 있는 상황. 이어 한 때는 현장에서 날고 기던 블랙요원이었지만, 어느덧 갱년기가 더 두려운 18년 차 주부가 된 황미순 역 김지영은 뽀글 머리 헤어스타일에 선명한 블루 슈트를 매치한 파격 패션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더욱이 세 사람은 의문의 청소차를 배경으로 당당한 파워 워킹을 선보이며, 평범한 거리를 런웨이로 만들어낸 완벽 비주얼 삼합카리스마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01 (4).jpg 

    

굿캐스팅’는 오는 427() 첫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