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굿캐스팅’ 김지영, 연기 인생 26년차에 첫 액션물 도전!

기사입력 [2020-04-02 11:21]

굿캐스팅김지영이 독보적 우먼크러시 카리스마를 내뿜는 한밤중 베란다 총잡이첫 포스를 공개했다.

 

01 (1).jpg

 

오는 427() 첫 방송될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권총보다는 장바구니가, 고공 활강 액션보다는 등짝 스매싱이 어울리는 평범한 여자가 가족을 구하고, 국민을 구하고, 나라까지 구해내는 대활약을 해내며 시청자에게 재미를 넘어선 강렬한 대리만족과 극한의 쾌감을 선사한다.

 

01 (2).jpg

 

01 (3).jpg

 

지영은 잘 나가던 국정원 블랙요원으로 활약하다 현직에서 밀려난 후 영수증 처리가 주담당인 잡무요원으로 전락한 황미순 역을 맡아 열연한다. 극중 황미순은 겉으로는 딸내미 학원비와 저녁 반찬 걱정에 여념 없는 평범한 18년차 주부처럼 보이지만, 국정원 블랙요원이던 시절, 거문고 줄을 튕겨 외국 대사를 쓰러트린 남다른 과거사를 지닌 인물. 김지영은 특유의 맛깔스런 연기톤으로 막강한 존재감을 드리우며 안방극장을 장악할 전망이다.

 

01 (4).jpg

 

김지영이 범상치 않은 과거를 암시하는 베란다 총잡이로 분한 강렬 첫 포스를 공개했다. 극중 황미순이 아파트 베란다로 나간 후 한 켠에 놓인 항아리 앞에 우두커니 서 있는 장면. 황미순은 형형해진 눈빛으로 커다란 항아리를 한참동안 살피더니, 그 안에 손을 뻗어 잔뜩 구겨진 옷 뭉텅이를 꺼내든다. 꺼낸 옷가지에 시뻘건 핏자국이 선명하게 드러난 가운데 황미순이 그 안에 숨겨놨던 권총을 꺼내들고 이글대는 눈빛으로 완벽한 저격수 포즈를 취하는 것. 그저 평범한 옆집 주민, 친근한 이웃 주부 같았던 황미순에게 과연 어떤 숨겨진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드높이고 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아무도 모른다후속으로 오는 427() 첫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