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한밤중 ‘파스 범벅 어부바’

기사입력 [2020-02-11 11:03]

포레스트박해진-조보아가 한밤 중 파스 범벅 어부바끈끈이 케미를 폭발시킨다.

 

01.jpg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미지의 미령 숲에서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를 이어가는 드라마로 두 주인공의 힐링 케미포레스트 덕후를 대량 생산해 내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지난 127일부터 22일까지 분석한 15주차 굿데이터 자료 결과, 드라마 요일별 TV 검색 순위에서 79.3%라는 기록으로 수목드라마 1위를 수성했고, 2위와는 68.4% 차이가 나는 양상을 보였다. 또한 전채널 TV검색 종합 순위에서는 5위를 차지하며 수목드라마의 최강자 저력을 발산하고 있다.

 

02.jpg

 

03.jpg

 

특히 박해진-조보아는 포레스트에서 각각 리조트 개발에 성패가 달린 미령 119 특수구조대 부지 이전을 위해 몸소 특수구조대가 된 강산혁 역과 좌천당한 미령 병원에서 의사의 소임을 다하려 노력하는 정영재 역을 맡아 시청률 1위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두 사람은 한 지붕 두 주택 생활에 돌입 후 11티격태격을 통해 서로를 알아가는 숲속 라이프를 선보이면서 피톤치드 드라마의 진가를 보여주고 있는 것.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강산혁이 공동 주택에 정전을 일으킨 가운데, 정영재와 정원에 설치된 자가발전 모드 페달을 돌리며 또 다시 티격태격을 벌였다. 이어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정영재가 과거 의대에 들어갔을 당시 제대로 된 밥 먹을 시간이 없던 열등생이었다는 전하자, 강산혁이 외과의 떠오르는 에이스답게 제대로 된 식사를 하라고 충고하며 츤데레 매력을 발산했다.

 

04.jpg

 

이와 관련 박해진-조보아가 조용할 틈 없는 강정 대소동을 펼친다. 극중 강산혁이 정영재의 비명소리에 쏜살 같이 정영재의 방으로 달려가는 장면. 강산혁이 나타나자 잔뜩 겁먹은 표정의 정영재는 나비처럼 날아올라 강산혁 등에 찰싹 붙는다. 이내 민망한 듯 허겁지겁 등에서 떨어진 정영재는 그제야 러닝셔츠 차림에 파스를 덕지덕지 붙인 강산혁을 발견한다. 온 몸 가득한 파스와 부스스 헤어로 빙구미를 한껏 발휘한 강산혁이 시선을 사로잡는 상황에서, 두 사람이 한밤중 어부바 소동을 일으킨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박해진-조보아의 파스 범벅 어부바장면은 경기도 연천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두 사람은 보통의 커플들이 선보이는 다정스러운 어부바가 아닌, 액션신을 방불케 하는 격한 어부바를 촬영해야 했던 상태. 액션 합을 맞추듯 동작마다 세심하게 리허설을 진행하던 두 사람은 이내 슛이 들어가자 실감나는 합을 보였고, 상대의 애드리브에 척척 되받아치는 센스를 발휘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IHQ)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