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스토브리그` 남궁민-박은빈-박소진, 3각 어색 분위기 `서늘+불안+당당함 `

기사입력 [2020-01-03 11:45]

SBS ‘스토브리그남궁민-박은빈-박소진이 서늘-불안-당당함이 엇갈린 ‘3각 어색 관계현장을 선보였다.


01.jpg

 

02.jpg

 

03.jpg

 

지난 12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남궁민은 스토브리그에서 만년 하위권 구단에 새로 부임한 신임단장 백승수 역을, 박은빈은 국내 유일 여성이자 최연소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박소진은 스포츠 아나운서 김채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인기 고공행진에 견인하고 있다.

 

04.jpg

 

05.jpg

 

지난 5회에서는 백승수(남궁민)와 이세영(박은빈), 한재희(조병규)가 미국 현지 코디였던 로버트 길이 사실은 전직 프로야구 선수이자 메이저리거로 활동했던 길창주(이용우) 임을 알아보며 용병으로 영입하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과거 길창주는 수술을 앞둔 위급한 아내를 홀로 둘 수 없어 미국 시민권을 땄고, 이로 인해 병역기피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터. 기자회견을 연 백승수가 기자들의 질문에 조리 있는 설명으로 분위기를 제압한 가운데, 김영채(박소진)지금이라도 군대를 가는 건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멘트를 날리는 도발적 엔딩으로 귀추를 주목시켰다.

 

이와 관련 드림즈 경기장에서 남궁민과 박은빈, 박소진이 기자회견장에 이어 2차 신경전을 발동한, ‘3각 어색 관계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길창주의 연습장면을 촬영하러 온 취재진들 가운데 김영채가 홀연히 나타나 백승수에게 뭔가를 열정적으로 묻는 상황. 백승수는 오직 길창주 연습장면을 체크하기에 여념이 없는 철옹성같은 태도를, 이세영은 김영채의 등장과 백승수의 강경한 행동에 어쩔 줄 모르는 초난감한 표정을 드리웠다.

 

반면 김영채가 여기에 굴하지 않는 밝게 미소로 백단장에게 돌진하는, ‘불도저같은 면모를 드러낸 것. 기자회견 이후 백승수와 김영채의 재회가 어떤 긴장감을 불러오게 될지, 백승수가 열혈 아나운서를 향해 어떤 돌직구 한 마디를 던질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스토브리그6회는 3(오늘) 10시에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